해답은 ‘개인화’에 있다…KT, IPTV 3대 혁신 서비스 발표
해답은 ‘개인화’에 있다…KT, IPTV 3대 혁신 서비스 발표
  • 조현선 기자
  • 승인 2019.11.04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슈퍼 VR tv', 초소형 무선 셋톱박스 '올레 tv UHD IV' 등 출시
구현모 사장, “홈미디어 개인화 없이는 살아남을 수 없어”
KT 커스터머&미디어 부문장인 구현모 사장이 4일 오전 서울 종로구 KT스퀘어에서 IPTV를 VR로 구현한 색다른 나만의 TV '슈퍼 VR tv'와 초소형 무선 셋톱박스 '올레 tv UHD IV'를 소개하고 있다. KT는 180인치 와이드맥스 스크린에서 21만여편의 주문형 비디오(VOD)는 물론 올레 tv의 270여개 실시간 채널을 실제 영화관에서 보는 것처럼 즐길 수 있는 슈퍼 VR tv와 기존 UHD 셋톱박스에 비해 5분의 1 수준의 크기와 기존 대비 50% 수준의 대기전력 소모의 초소형 무선 셋톱박스 '올레 tv UHD IV', 가족에서 개인으로의 TV 이용 형태 변화를 주목해 이를 반영한 개인별 AI 추천 서비스 도입 등을 공개했다. (사진=뉴시스)
KT 커스터머&미디어 부문장인 구현모 사장이 4일 오전 서울 종로구 KT스퀘어에서 IPTV를 VR로 구현한 색다른 나만의 TV '슈퍼 VR tv'와 초소형 무선 셋톱박스 '올레 tv UHD IV'를 소개하고 있다. KT는 가족에서 개인으로의 TV 이용 형태 변화를 주목해 이를 반영한 개인별 AI 추천 서비스 도입 등을 공개했다. (사진=뉴시스)

[뉴시안=조현선 기자] KT의 올레tv가 가상현실(VR)과 인공지능(AI)을 기반으로 고객 니즈에 맞춰 '나만을 위한 TV'로 거듭난다.

KT는 4일 서울 종로구 KT스퀘어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AI를 기반으로 개인화된 IPTV 3대 혁신 서비스를 발표했다. 또 사회 전반의 리빙 트렌드인 ’개인화’의 중요성에 대해서도 역설했다.

이날 구현모 KT 커스터머&미디어부문장(사장)은 “올레 tv 성장에 있어 핵심의 기회는 ‘개인화’에서 온다고 보고, 홈 미디어의 개인화가 진행되지 않는다면 살아남을 수 없다”며 “이를 해결할 수 있는 키는 AI”라고 강조했다.

이번 3대 혁신 서비스는 ▲IPTV를 VR로 구현한 '슈퍼 VR tv' ▲이동이 가능한 초소형 무선 셋톱박스 '올레 tv UHD Ⅳ(UHD 4)' ▲나를 위한 콘텐츠 추천 'AI 큐레이션'을 말한다.

KT가 선보이는 '슈퍼 VR tv'는 세계 최초 VR 환경에서 IPTV를 즐길 수 있는 서비스이다. 180인치 와이드맥스 스크린에서 21만여 편의 주문형 비디오(VOD)는 물론 올레 tv의 270여 개 실시간 채널을 실제 영화관에서 보는 것처럼 즐길 수 있다. 

장시간 사용해도 어지러움을 느끼지 않도록 사람의 시야각과 가장 유사한 인체공학적 사용자 환경(UHI)을 새롭게 설계했다. 화질 손실 없이 4K UHD 영상 품질을 VR로 그대로 유지하는 등 기술적 측면에 총력을 다했다는 설명이다.

KT는 오는 20일 초소형 무선 셋톱박스인 'UHD 4'를 출시를 통해 '공간의 제약'에서 벗어난 IPTV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최근 미디어 이용 행태가 개인 중심으로 변화하는 트렌드에 따른 전략이다.

'UHD 4'는 기존 UHD 셋톱박스에 비해 5분의 1 수준, 대기전력 소모는 기존보다 절반 수준으로 연간 가계 전기요금을 최대 3만 원까지 줄일 수 있다. 별도의 인터넷 선과 전원 선 없이 기가 와이파이만 있으면 집안 어디든 원하는 곳으로 자유롭게 이동해 설치할 수 있다. 

KT는 최근 가정내 TV 이용 행태가 가족에서 개인으로 변화하고 있다는 점에 주목하고 개인별 AI 추천 서비스인 'AI 큐레이션'을 도입한다.

올레tv의 'AI 큐레이션'은 1개의 IPTV에 최대 4개의 계정을 제공해 구성원별 맞춤 서비스를 제공한다. '우리집' 계정을 기본으로 두고, 개인별 계정을 3개까지 추가할 수 있다. 우리집 계정은 가족 모두의 시청이력을 바탕으로 콘텐츠를 추천하고, 개인별 계정은 각자의 시청이력을 분석해 맞춤형 추천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러한 AI 큐레이션을 제공하기 위해 올레tv 820만 가입자의 VOD 시청 이력 뿐만 아니라 실시간 채널, 모바일 시청 이력의 딥러닝을 통해 고객이 원하는 맞춤 서비스를 도출해 낼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날 KT는 “이용자들이 21만 편이 넘는 VOD 중 콘텐츠를 선택하기까지 평균 20편 이상의 콘텐츠를 오가며 고민하는 것을 알 수 있었다”면서, “추후 AI 큐레이션이 적용된 올레 tv에서는 VOD, 실시간 채널, 메뉴까지 취향에 맞는 콘텐츠를 추천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AI 큐레이션은 이달 12일 UHD와 기가지니 셋톱박스를 시작으로 기종별로 순차적으로 상용화된다. 향후 홈쇼핑이나 광고 시청이력까지 데이터 분석 범위를 확대할 방침이다.

구현모 KT 커스터머&미디어부문장(사장)은 "전통적인 가구 단위 서비스로 인식하던 올레 tv도 개인화라는 트렌드에 맞춰 새롭게 혁신할 때"라며 "KT가 가진 AI 역량과 IPTV 노하우를 바탕으로 새로운 미디어 생태계를 조성하고 활성화시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