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2회 ‘2019 독도수호마라톤대회’ 성료
제12회 ‘2019 독도수호마라톤대회’ 성료
  • 정창규 기자
  • 승인 2019.11.10 1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이버 영토수호 안전한 세상만들기’
뚝섬수변무대 내외귀빈 단체사진.(사진=한국정보기술연구원)
뚝섬수변무대 내외귀빈 단체사진.(사진=한국정보기술연구원)

[뉴시안=정창규 기자] “사이버 보안에 대한 국민 인식 점점 변하 길…”

‘제12회 2019 독도수호마라톤대회(대회장 유준상)'가 10일 오전 8시 30분 한강시민공원 뚝섬지구 수변무대에서 개최됐다.

약 6000여명의 참가자와 관계자가 참여한 이번 대회는 하프코스, 10km, 5.4km, 3km 코스로 구성됐으며, 한강시민공원 뚝섬지구 수변무대를 출발하여 천호대교 방향으로 왕복하는 코스로 이뤄졌다.

올해로 12회인 독도수호마라톤대회는 나라사랑과 국민건강을 모토로 하는 애국캠페인으로서 독도가 한국 땅이라는 사실을 재확인시키고 독도에 대한 한국인의 사랑을 널리 알리고자 한국정보기술연구원과 (사)21세기경제사회연구원, (사)대한요트협회, (사)대한롤러스포츠연맹이 공동주최했다.

독도수호마라톤대회의 첫 번째 목적은 보다 많은 사람들의 참여를 유도하여 독도에 대한 한국인의 사랑을 널리 알리는 것이며, 두 번째 목적은 국민건강증진을 통한 국력 향상이다.

특히 2014년부터 사이버 영토 수호도 강조했던 독도수호마라톤대회에 차세대 정보보안 리더인 BoB 교육생 및 수료생, 국회 및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관계자, 정보보호학회 및 사이버 보안 리더, 화이트 해커 등 여러 사회단체들이 대거 참가해 사이버 세계 수호도 중요하다는 메시지도 전했다. 

김형태 (사)대한요트협회 국가대표감독의 개회선언으로 시작한 이번 대회는 유준상 대회장이 대회에 참가한 내외귀빈과 선수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유준상 대회장은 “이 대회는 독도와 사이버 영토 수호의 의지를 담고 있다”면서 “우리가 인지하지 못 하지만 사이버 테러는 곳곳에서 발생하고 있고, 천문학적 규모의 물리적 피해와 사회적 혼란을 발생시킬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 대회를 통해 사이버 보안에 대한 국민의 인식이 점점 변하게 돼 우리의 사이버 영토를 수호하고 사이버 테러를 예방할 수 있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날은 추미애 국회의원, 이은재 국회의원, 김선갑 광진구청장, 오세훈 자유한국당 광진(을) 당협위원장, 강수림 (사)대한요트협회 부회장, 명승희 (사)대한무궁화중앙회 총재, 강성주 前 우정사업본부 본부장, 엄찬왕 산업통상자원부 국장, 김형석 남해종합건설 대표, 김용진 ㈜시큐브 부사장, 방인구 한국통신인터넷기술㈜ 부사장, 나도성 한성대학교 교수, 임종인 고려대학교 정보보호연구원장, 조성직 前 국군사이버사령관, 김규택 (사)원아시아클럽서울 이사장, 최진 대통령리더십연구원장, 김호평 서울시의원, 김재형 서울시의원, 문도식 (사)대한롤러스포츠연맹 부회장, 천숙녀 한민족독도사관 관장 등 100여명의 내외귀빈이 참석해 참가 선수들을 독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