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U+카카오내비’ 출시…‘스마트 교통’ 서비스 본격 제공
LG유플러스, ‘U+카카오내비’ 출시…‘스마트 교통’ 서비스 본격 제공
  • 조현선 기자
  • 승인 2019.11.12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내비’ 서비스 종료…카카오와 ‘U+카카오내비’ 선보여
문현일 LG유플러스 모바일서비스2담당(왼쪽)과 안규진 카카오모빌리티 사업부문 전무 (제공=LG유플러스)
문현일 LG유플러스 모바일서비스2담당(왼쪽)과 안규진 카카오모빌리티 사업부문 전무 (제공=LG유플러스)

[뉴시안=조현선 기자] LG유플러스와 카카오모빌리티가 미래 모빌리티 기술 협력을 위한 첫 걸음을 내딛는다. 기존 파트너인 KT와 함께 서비스하던 ‘원내비’ 애플리케이션은 업데이트 이후 U+카카오내비 앱으로 자동 전환된다.

LG유플러스는 카카오모빌리티와 ‘U+카카오내비’ 서비스를 출시한다고 12일 밝혔다. 지난 9월 양사가 ‘5G 기반 미래 스마트 교통 분야 서비스’ 협력 MOU 체결 이후 선보이는 1호 서비스다.

이를 통해 LG유플러스와 LG유플러스 알뜰폰(MVNO)을 쓰는 LTE 및 5G 고객들은 앞으로 데이터 차감 없이 U+카카오내비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약 1400만 고객이 모바일 데이터 이용료를 부담할 필요 없이 언제든지 내비게이션 서비스 사용이 가능해진다.

이번 제휴를 통해 LG유플러스는 모바일 내비게이션 서비스의 품질을 획기적으로 향상시키고, 카카오모빌리티는 이용자 저변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U+카카오내비는 카카오T 플랫폼을 이용하는 일반 이용자와 택시기사, 대리기사 등을 통해 구축한 방대한 양의 데이터를 기반으로 ‘1분 단위의 빠르고 정확한 길안내’를 제공하는 것이 장점이다. 또한 머신러닝 기술을 적용해 보다 정확한 예상 소요 시간을 알려주고, 미래 운행 정보 기능을 탑재해 최대 1년까지 미래 특정 시점의 교통 정보도 제공한다.

차량으로 이동하는 고객이 이용하는 서비스인 만큼 주차장 검색기능으로 편리성을 높였다. 모바일로 실시간 이용 가능한 주차장을 검색하고, 예약과 결제까지 한번에 해결할 수 있는 원스톱 서비스다.

인공지능 플랫폼 카카오 i가 접목되어 운전중에도 다양한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 운전자는 ‘헤이카카오’를 부른 뒤 음성 인식을 통해 원하는 명령어를 말하면 된다. 휴대폰을 직접 조작해야만 했던 목적지 변경, 음악듣기, 포털 검색, 날씨정보 검색 등 음성만으로 모두 해결할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U+카카오내비 출시를 기념해 이용 고객 중 매일 100명을 추첨해 총 3000명에게 주유권 및 스타벅스 상품권을 지급하는 이벤트를 12월5일까지 진행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