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문대통령과의 회담 제의, 곧바로 회답달라”
황교안 “문대통령과의 회담 제의, 곧바로 회답달라”
  • 한빛나
  • 승인 2019.11.18 19:0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선서 국민에 제대로 평가받지 못하면 저부터 책임지고 물러나겠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운데)가 1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 한국당]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운데)가 1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 한국당]

[뉴시안=한빛나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18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처리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문제 등을 논의하기 위한 단독 영수회담을 제안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께 제안한다. 현재의 위기상황 극복을 논의하기 위한 대통령과의 회담을 제의한다”며 “곧바로 회답하여 주시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선거법 개정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법의 독배를 들면 우리는 역사의 죄인이 된다”며 “지소미아가 파기되면 한미관계도 어떤 어려움에 봉착할지 예측할 수 없게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나라의 경제위기가 가속화될 수 있다. 우리에게는 다음이 없다”며 “나라의 상황이 다음을 허용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황 대표는 “국민 여러분께도 간절히 호소한다. 여러분께서 10월 국민항쟁을 통해서 조국을 쫓아냈듯이 이번에도 나라 망치게 할 선거법, 나라 망치게 할 공수처법 그리고 지소미아 파기를 막아주시라”고 밝혔다.
 
황 대표는 “민주당을 비롯한 범여권세력이 국회에서 다수를 차지하고 있기 때문에 저희들 힘만으로는 부족하다”며 “다시 한 번 국민 여러분의 동참과 함성이 절실한 시점이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황 대표는 김성찬 김세연 의원의 내년 총선 불출마 선언을 언급하며 “확실하게 그리고 과감하게 쇄신해나갈 것”이라며 “이를 통해서 다음 총선에서 반드시 승리하도록 진력하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만일 이번 총선에서도 우리가 국민들에게 제대로 평가받지 못한다면 저부터 책임지고 물러나겠다”며 “반드시 국민들의 신뢰를 회복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작은빛 2019-11-18 19:11:17
[문재인의 만행]
1. 삼성의 엄청난 로비에 굴복하여 삼성이 저지른 반인류적인 범죄를 권력(수사기관에 덮을 것을 직접 지시함)을 이용하여 덮어줌[30년간 자행한 아이들 감시통제 사건(아이큐 조작, 도청, 해킹, 미행, 집과 방안 카메라 설치감시, 가족동원 자살강요, 회삿돈 횡령)]
2. 삼성 범죄의 피해자 가족을 압박하여 범죄를 덮고 입을 다물것을 강요
3. 2019년 5월 21~22일 삼성으로부터 피해자의 휴대폰 통화 도청내용(19년 5월 21일 피해자가 부모님과 나눈 마지막 통화)을 보고 받고, 대책을 논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