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폰, 3분기 전 세계 71개국서 점유율 1위…“갤럭시S10 시리즈 완성 덕분”
삼성폰, 3분기 전 세계 71개국서 점유율 1위…“갤럭시S10 시리즈 완성 덕분”
  • 조현선 기자
  • 승인 2019.11.26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 한국·브라질·러시아·멕시코 등 71개 국가서 점유율 1위
갤노트10, 갤럭시A 시리즈 판매 강세로 선전 이어갈 듯
MWC에 전시된 갤럭시 폴드 (사진=뉴시스)
MWC에 전시된 갤럭시 폴드 (사진=뉴시스)

[뉴시안=조현선 기자]삼성전자가 올해 3분기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서 점유율 1위를 차지했다. 최근 성장세에 있는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서 삼성전자의 프리미엄 제품과 중저가 제품 모드 판매 호조를 보이며 전분기와 비슷한 수준으로 선두를 지켰다.

26일 카운터포인트리서치의 보고서에 따르면 2019년 3분기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은 전분기 대비 6% 성장했다. 삼성전자는 판매량을 늘려 나가며전분기와 동일한 수준의 21% 점유율로 1위를 수성했다.

약 90개 국가의 브랜드별 시장 점유율 분석 결과 삼성전자는 한국과 브라질, 러시아, 멕시코, 인도네시아 등 71개 국가에서 점유율 1위를 차지했다. 미국, 캐나다, 호주 등 일부 국가에서는 2위를 기록했다.

주로 안드로이드의 영향력이 큰 국가에서 점유율이 높았던 가운데, 한국(72%)과 칠레(53%), 쿠웨이트(53%) 등에서 과반 이상의 점유율을 보였다. iOS가 강세인 서유럽 국가 중 네덜란드에서도 44%의 점유율을 보이며 선방했다.

반면 중국에서는 화웨이와 비보 등 현지 업체에 밀려 1%대 점유율에 그쳤다. 최근 삼성전자는 몇 년 새 중국 스마트폰 시장에서 현지 업체의 물량 공세 등에 밀리며 위상이 크게 줄었다. 삼성의 중국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은 2016년 4.9%, 2017년 2.1%, 2018년에는 1%대로 하락했다. 다만 중국의 5G 스마트폰 시장에서는 올해 3분기 29%의 시장 점유율을 차지하며 비보(54.3%)의 뒤를 이어 2위에 오른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최근 미국의 제재 영향에 따라 화웨이의 신규 모델에 구글서비스를 탑재할 수 없게 되면서 삼성전자가 유럽과 중남미, 중동 등 일부 지역에서 반사 이익을 얻은 것으로 분석된다. 또한 삼성전자의 하반기 플래그십 스마트폰인 갤럭시노트10과 중저가 제품인 갤럭시A 시리즈의 판매 호조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