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우롱한 ‘야동’ 마케팅…“노인층 대상 데이터 폭탄 유도”
국민 우롱한 ‘야동’ 마케팅…“노인층 대상 데이터 폭탄 유도”
  • 조현선 기자
  • 승인 2019.11.29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태경 의원 "LG유플러스, 노인층에 야동 시청하게 해 고가 요금제 유지하도록 유도" 폭로
LG유플러스 용산 사옥(사진=뉴시스)
LG유플러스 용산 사옥(사진=뉴시스)

[뉴시안=조현선 기자]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이 LG유플러스의 일부 대리점이 어르신들에게 음란물을 유포해 고가의 요금제를 유지하게 하는 등 요금 폭탄을 맞게 했다고 폭로했다.

하 의원은 29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LG유플러스가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데이터 과다 사용을 유도하기 위해 야한 동영상으로 연결되는 링크를 문자로 발송했다"는 내용의 제보를 받았다며 이와 같이 밝혔다.

이어 "'야동' 마케팅으로 과도한 데이터 사용을 조장해 국민들에게 바가지를 씌운 이동통신사의 불법영업 행위는 처벌 받아야 한다"며 검찰과 공정위에서 LG유플러스에 대해 철저히 수사할 것을 촉구했다.

하 의원은 "대리점 주의 제보에 따르면 LG유플러스의 일부 본사 직영 대리점에서 신규 가입 조건인 고가 요금제를 유지하는 3개월 동안 수도권 가입자 최소 1000명 이상을 대상으로 '야동' 링크를 문자로 보내고 영상을 시청하는 과정에서 데이터를 사용하게 했다"고 밝혔다. 

이후 데이터 소비량이 많아 요금제를 낮추면 고객에게 더 큰 피해가 돌아가는 것처럼 설명해 고가 요금제를 유지하도록 유도하는 방식이다. 

LG유플러스가 노인층을 대상으로 '야동' 마케팅을 벌였다는 녹취록. (사진=하태경 의원실)

이에 LG유플러스 본사는 이런 야동 마케팅을 실행한 지점을 대상으로 우수 사례로 선정해 해당 지점장에게 최소 수백만 원의 보너스까지 지급했을 뿐만 아니라 LG유플러스 본사 사무직 직원으로 승진할 수 있는 기회까지 부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LG유플러스 동대구, 경주, 포항을 관리하던 본사 총 책임자(지점장)의 가맹점주 교육시 이러한 야동 마케팅으로 고객들을 유인하도록 지시·권장한 사실이 밝혀졌다.

대리점 대표가 의무적으로 숙지해야 하는 직원교육 자료에 고객에게 성인물을 권장하는 내용과 사진이 적나라하게 실린 채 고객 유인의 주요 방법으로 소개됐다. 제보자는 아래와 같은 영상을 신규 고객에게 적나라하게 보여주면서 데이터 요금 폭탄을 유도했다고 전했다. 

하의원이 공개한 녹취록에 따르면 본사 직원은 대리점 측에 "할아버지, 할머니들한테 야동(야한동영상) 한 편씩 보내줘요. 다운하겠다(요금제를 낮추겠다)고 그러면 그 사람한테 '어 동영상 사용량이 이렇게 많아가지고 지금 다운하시게 되면 한달 데이터 요금만 몇 만원 더 나오시는데 가급적 2만 원 더 내고 이거 쓰시는 게 어떻겠냐' 하면 '아 그렇네' 하고 다 좋아하시면서 간다"고 해당 방법을 공유했다. 

그리고 본사는 각 지역 대리점 대표에게 강압적으로 고가 요금제 방침을 요구했을 뿐만 아니라 목표치를 달성하지 못한 대리점에게는 강제 교육과 영업 정지 협박을 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 의원은 "음란물을 유포해 수익을 올리는 것은 음란물 유포죄 및 공정거래법 위반에 해당하는 행위로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통해 책임자를 처벌하고 국민들이 요금 폭탄 피해를 받지 않도록 해야한다"며, 또 "공정거래위원회는 전국 LG유플러스 대리점에 대한 전수조사를 바로 실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