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계 “김기현 제보 받은적 없어, 편집‧가공 문건 만들지 않아”
박범계 “김기현 제보 받은적 없어, 편집‧가공 문건 만들지 않아”
  • 한빛나 기자
  • 승인 2019.12.02 1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리 의혹 철저수사 촉구한 것, 최초 문제 제기한 김모씨 이름도 몰라”
지난 10월 11일 전남 나주시 한국전력공사 본사에서 열린 국회 산업통상자원 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이 질의하고 있다. [사진 뉴시스]
지난 10월 11일 전남 나주시 한국전력공사 본사에서 열린 국회 산업통상자원 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이 질의하고 있다. [사진 뉴시스]

[뉴시안=한빛나 기자]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은 2일 김기현 전 울산시장 ‘하명수사’ 의혹과 관련해 일부 언론이 청와대가 최초 입수한 제보 문건을 자신이 지난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공개했다고 보도한 것에 대해 전면 부인하고 나섰다.

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작년 3.28. 민주당 울산시당 초청 강연을 했다”며 “강연 직전 심규명 변호사(현재 민주당 울산 남구갑 지역위원장)가 자신의 3월20일, 3월27일자 기자회견문-당시 울산시장 형제들 의혹 내용이 담긴-을 저에게 주면서 의혹 내용을 설명했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그리고 다음날인 3월29일 법사위에서 경찰청장에게 구체적인 내용 없이 비리 의혹에 대한 철저 수사를 촉구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것이 전부다. 저는 최초 문제를 제기했다는 (울산지역 건설업자)김모씨의 이름도 모르고 대면이나 전화통화도 한 적이 없다”며 “당연히 그 사람으로부터 어떠한 제보도 받은 바가 없다. 당연히 무엇을 편집 가공하여 문건을 만든 바도 없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국회 속기록에 따르면 지난해 3월29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저에게 울산시장과 울산시장 측근, 형제에 관련된 비리 의혹들이 이렇게 문서로 제보가 되었다”며 관련 문서를 꺼내 보인 뒤 “이번 사안이야말로 검경수사권 조정과 수사구조 개혁의 모델 케이스가 될 것으로 본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박 의원은 “만약 경찰이 성과를 내지 못한다면 말 그대로 경찰은 수사구조 개혁을 요구할 자격도 없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일부 언론은 박 의원이 당시 꺼내 보인 문서가 김 전 시장의 비리 의혹을 처음 제기한 울산지역 건설업자 김모씨가 제보한 문건일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