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靑부정선거 의혹 쏟아져, 문대통령 직접 해명하라”
황교안 “靑부정선거 의혹 쏟아져, 문대통령 직접 해명하라”
  • 한빛나
  • 승인 2019.12.08 1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재수‧우리들병원 게이트도 심각, 불법‧부정한 정권 심판 멀지 않아”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난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사진 뉴시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난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사진 뉴시스]

[뉴시안=한빛나 기자]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청와대가 김기현 전 울산시장 주변의 비리를 경찰을 통해 수사하게 했다는 ‘하명수사 의혹’과 관련 “이제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해명하라”고 주장하고 나섰다.

황 대표는 지난 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자고 일어나면 청와대의 부정선거 의혹과 그 공작의 증거들이 쏟아져 나온다”며 “청와대의 선거개입이 사실로 드러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황 대표는 “작년 지방선거에서 청와대와 수사기관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야당후보를 탄압하고 여론을 조작하였다”며 “부정선거, 있을 수 없는 일이다. 누가 봐도 명백한 부정선거 행위”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토록 민주주의를 부르짖던 문재인 정권이 가장 비민주적이고 부정한 정권인 것이 만천하에 드러나고 있다”며 “지금도 청와대는 말 바꾸기를 해대며 부정을 감추고자 한다. 졸렬하기 짝이 없다”면서 날선 비판을 쏟아냈다.

그러면서 “청와대 참모들의 거짓말은 더 이상 듣고 싶지 않다”며 “이제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해명하시라”고 촉구했다.

황 대표는 “울산시장 부정선거뿐만이 니다. 유재수 게이트와 우리들병원 게이트 문제도 심각하다”며 “불법, 부정한 정권에 대한 심판이 멀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