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만 알 수 없는 골목상인 알리기’…SKT, 유튜버 27명 참여한 ‘소빅’ 인기몰이
‘나만 알 수 없는 골목상인 알리기’…SKT, 유튜버 27명 참여한 ‘소빅’ 인기몰이
  • 조현선 기자
  • 승인 2019.12.12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튜버 27명 선발해 콘텐츠 제작 교육 및 제작비 지원하는 ‘소빅’ 프로그램 운영
‘숨겨진 골목 상인 알리자’…콘텐츠 공개 한달여만에 총 조회수 300만 ‘뜨거운 반응’
‘소빅 1기’에 참여한 유튜버들의 단체 사진 모습 (사진=SK텔레콤)
‘소빅 1기’에 참여한 유튜버들의 단체 사진 모습 (사진=SK텔레콤)

[뉴시안=조현선 기자]SK텔레콤이 유튜버들과 함께 제작한 소상공인 지원 유튜브 콘텐츠 ‘소빅(SOVIC)’ 조회수가 한달 여 만에 300만 건을 돌파했다.

SK텔레콤은 행복나래와 함께 소상공인과 사회적기업을 돕기 위해 제작한 유튜브 ‘소빅(SOVIC)’ 콘텐츠 총 50여 편의 조회수가 300만 건을 넘어섰다고 12일 밝혔다.

‘소빅’(SOVIC, Social Value Influencer Community)은 사회적 가치 창출 의지와 콘텐츠 제작 역량을 갖춘 유튜브 인플루언서(Influencer)들을 선발해 교육하고 제작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SK텔레콤은 골목상권의 소상공인과 사회적 기업을 알리기 위해 지난 11월 27명의 유튜버를 선발했다. 이후 사회적 책임에 대한 이해와 콘텐츠 제작 멘토링을 거쳐, 이들이 제작한 약 50여편의 유튜브 영상을 공개한 바 있다.

이들은 전통시장 맛집 소개에서 패션·IT제품·캠핑 리뷰, 일상을 소개하는 V로그 등 다양한 컨텐츠를 공개했다. 참신한 시각으로 사회적 가치를 담은 콘텐츠를 제작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특히 유튜버 ‘하얀트리’가 제작한 ‘길음역 숨겨진 맛집 소개’ 콘텐츠는 110만 조회수를 넘기며 가장 큰 인기를 끌었다. 또 ‘만능혁키’는 소방관의 버려지는 폐방화복을 재활용해 가방을 만들고 판매 수익으로 암투병 소방관을 후원하는 사회적기업을 소개했다.

이밖에도 1급 중증 장애인 지인과 함께 장애인 활동에 편리성을 높여주는 제품을 소개하는 ‘영태형’, 청년들을 응원하기 위해 3천원짜리 김치찌개를 제공하는 식당을 소개한 ‘지뉼랭가이드’ 등이 잔잔한 인기를 모으고 있다.

‘소빅’에 속한 유튜버들은 올 연말까지 총 100여 개의 콘텐츠를 제작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500만명이 넘는 유튜브 조회수를 기록할 것으로 보고 있다.

SKT 이준호 SV추진그룹장은 “SK텔레콤은 소빅, 소상공인행복센터 이외에도 5G부스트파크, 열린멤버쉽, 행복크레딧 등 소상공인 대상 다양한 지원사업을 진행하고 있다”며 “이를 통해 ‘같이 성장하는 사회’라는 사회적 가치를 추구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