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나눔재단, 창업지원센터 ‘마루180’ 상반기 입주 스타트업 6팀 선정
아산나눔재단, 창업지원센터 ‘마루180’ 상반기 입주 스타트업 6팀 선정
  • 정창규 기자
  • 승인 2020.01.07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립된 사무공간과 글로벌 진출, 홍보마케팅 지원 등 다양한 혜택 제공
마루180 입주 스타트업 최종 선정 사진.(사진=아산나눔재단)
마루180 입주 스타트업 최종 선정 사진.(사진=아산나눔재단)

[뉴시안=정창규 기자] 아산나눔재단이 7일 창업지원센터 ‘마루180’ 2020년 상반기 입주 스타트업 6팀을 최종 선정했다. 이번 입주 스타트업 모집은 분야에 제한을 두지 않았으며, 법인 설립 후 5년 이내 기업 중 직원 수 최소 3인 이상 최대 8인 이하를 대상으로 했다.

서류 및 발표 심사를 거쳐 선정된 스타트업은 △글로랑(유학 플랫폼 ‘유스’ 운영) △슈퍼메이커스(반찬 직영판매 플랫폼 '슈퍼키친' 운영) △앱닥터(인공지능 활용 개발자 시간제 아웃소싱 플랫폼) △콜로세움코퍼레이션(중소상공인을 위한 통합 물류대행 서비스 솔루션) △티킷(네트워크 형태로 티켓을 전달하고 구매할 수 있는 티켓팅 플랫폼) △피처링(인플루언서 영향력 측정 제공 서비스 ‘피처링스코어’ 운영) 등 6팀이다.

선정된 스타트업은 이달부터 최대 1년간 아산나눔재단의 창업지원센터 마루180의 사무 공간을 지정받아 사용할 수 있고 수면실, 휴게실, 회의실 등 부대시설을 자유롭게 이용 가능하다. 또 구글, AWS, 네이버 등으로부터 클라우드 지원을 받을 수 있으며, 해외 출장 시 구글의 전 세계 테크 허브 코워킹 스페이스를 무료로 사용할 수 있다. 출장이나 미팅 등에 필요할 경우 쏘카(SOCAR) 할인쿠폰을 지급하며, 해외 콘퍼런스, 세미나 등에 참석할 경우 최대 300만 원의 실비를 지원한다.

이외에도 입주사나 졸업 1년 이내의 스타트업이 마루180 내에서 홍보 마케팅을 위한 행사를 진행할 시 500만 원 상당의 실비가 제공된다. 회계, 세무, 법무 등 창업 초기 어려움을 겪을 때를 대비해 ‘자비스’, ‘로톡(Lawtalk)’ 등과 같은 전문 서비스와 연계도 가능하다. 팀원들을 위한 건강검진 및 복지몰 등 임직원 복리후생도 할인된 가격으로 이용할 수 있다. 특히 올해부터는 투자연계 혜택을 강화하기 위해 중소기업진흥공단, 신용보증기금, 기술보증기금과도 협력하여 입주 및 졸업 스타트업에 대한 다양한 지원을 진행한다.

박지영 아산나눔재단 스타트업센터 팀장은 “새해를 맞아 새로운 스타트업 6팀이 17 대 1이라는 경쟁률을 뚫고 마루180에 합류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혁신적 방법으로 세상을 180도 바꿀 스타트업이 분명한 만큼 아산나눔재단도 이들이 빠르게 성장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