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한국서 미국으로 ‘영화관’ 운송
CJ대한통운, 한국서 미국으로 ‘영화관’ 운송
  • 정창규 기자
  • 승인 2020.01.07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스베이거스 CES 2020 참가 첨단 상영관 설비 일체 운송
'CES 2020'에 참가하는 CJ 4DPLEX의 통합관 '4DX스크린' 설비 운송 모습.(사진=CJ대한통운)
'CES 2020'에 참가하는 CJ 4DPLEX의 통합관 '4DX스크린' 설비 운송 모습.(사진=CJ대한통운)
'CES 2020'에 참가하는 CJ 4DPLEX의 통합관 '4DX스크린' 모습.(사진=CJ대한통운)
'CES 2020'에 참가하는 CJ 4DPLEX의 통합관 '4DX스크린' 모습.(사진=CJ대한통운)

[뉴시안=정창규 기자]CJ대한통운이 한국에서 미국까지 첨단 영화 상영관을 운송했다.

CJ대한통운은 7~10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 2020'에 참가하는 CJ 4DPLEX의 통합관 '4DX스크린' 설비를 운송했다고 7일 밝혔다.

CJ대한통운은 4DX스크린을 구성하는 모션체어와 각종 효과를 위한 설비 일체를 충북 오창의 CJ 4DPLEX 생산기지에서 각각 인천공항과 부산항까지 육상운송하고 선박과 항공기를 통해 미국 라스베이거스로 운송, 행사장까지 반입해 설치하며 행사 뒤 국내로 다시 회수하는 업무를 맡았다.

CES는 4500여개 이상의 업체가 참가하는 세계 최대급의 전자박람회로, 워낙 많은 업체가 참가하다 보니 각 운송구간별로 일자를 엄격히 준수해야 하며 예정된 일정을 지키지 못하면 화물반입이 금지돼 전시회 참가가 불가능하다.

항공과 해상이라는 두가지 방식으로 운송하고 통관규정이 엄격한 미국 세관을 통과해야 하기 때문에 더욱 까다롭다.

4DX스크린은 바람, 물, 향기 등 21개 이상의 환경효과와 모션체어가 결합돼 영화 관람의 새로운 지평을 연 오감체험 특별관 4DX와 중앙과 좌우 벽면 3면 스크린을 통해 몰입감을 극대화할 수 있는 스크린X를 결합한 통합 상영관이다. 이번 CES에서 최초 공개한 4DX스크린은 기존 3면에 천장까지 스크린을 더해 4면의 스크린으로 관람할 수 있다.

운송을 총괄한 김기현 국제전시파트장은 "혁신적인 기술의 장인 CES에우리나라의 첨단 상영관을 소개하는데 일조하게 되어 보람을 느낀다"며 "마지막 국내 회수에 이르기까지 세심하게 운송을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