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반건설, 광주 민간공원 특례사업 특혜 의혹
호반건설, 광주 민간공원 특례사업 특혜 의혹
  • 박현 기자
  • 승인 2020.01.08 1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용섭 광주시장 동생 사업체 ‘납품 몰아주기’ 대가 논란
검찰, 특가법상 알선수재 혐의로 동생 기소
광주지검 공보관 윤대영 검사가 8일 ‘광주시 민간공원 특례사업 고발 사건’ 수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광주지검 공보관 윤대영 검사가 8일 ‘광주시 민간공원 특례사업 고발 사건’ 수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시안=박현 기자]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의 동생이 형의 지위를 이용, 사업상 막대한 이익을 챙긴 혐의가 드러난 가운데 당시 이 시장 동생의 사업체에 납품을 몰아준 호반건설이 광주 민간공원 특례사업 대상지 중 핵심 지구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던 사실에 의혹이 일고 있다.

광주지검은 8일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알선수재) 혐의로 이 시장의 동생 이모씨를 불구속기소했다고 밝혔다.

이씨는 지난 2018년 1월부터 지난해 10월까지 ‘호반그룹이 광주시와의 관계에서 편의를 받을 수 있도록 시장인 형에게 알선해주겠다’는 명목으로 대가를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씨가 운영하는 철강 도소매 업체는 호반그룹 계열사·관계사에 1만7112t(133억 원 상당)의 철근 납품 기회를 따내 ‘불상액’의 이익을 챙겼다고 검찰은 밝혔다.

이씨의 업체는 2017년 3월 설립한 신생 법인인 데다 관련 실적이 없음에도 같은해 4월 호반건설 협력업체로 등록됐다. 특히 김상열 호반그룹 회장의 추천으로 국내 3대 제강사의 유통사로 등록돼 비교적 낮은 가격에 철근을 공급받기도 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씨는 자신이 시장 동생이라는 점을 활용해 2018년 1월 호반그룹 계열사 아파트 공사 현장 철근 납품권을 수의계약 방식으로 수주했다고 검찰은 밝혔다. 검찰은 수익이 통상의 약 4배로 비상식적이며, 지난해 8월 현재 전체 매출의 98%가 호반그룹 계열사와 관계사 상대 실적이었다고 적시했다.

더욱이 해당 수의계약 당시 이용섭 시장은 정부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으로 각종 지방자치선거 여론조사에서 광주광역시장 후보 지지도 1위를 기록할 때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씨가 작성한 문건에는 호반그룹 회장의 자신에 대한 지원이 이용섭 시장과 관련이 있다는 취지로 기재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에 이씨 비리가 드러나며 호반그룹이 광주시 관련 사업권을 따낸 배경에도 의혹의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앞서 호반건설과 호반베르디움은 2018년 12월 광주 민간공원 특례사업 대상지 중 중앙공원 2지구와 마륵공원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바 있다. 광주시가 민간에 맡긴 10개 사업지구 중 2곳을 따낸 업체는 호반그룹이 유일하다. 민간공원 특례사업은 장기간 공원으로 묶여 있던 부지를 건설사가 매입한 뒤 70% 이상을 공원으로 조성해 시에 기부하고, 나머지는 아파트를 건설하는 사업이다.

특히 핵심 사업지 중 하나인 중앙공원 2지구에서는 우선협상대상자가 금호산업에서 호반건설로 바뀌었다. 광주시 관계자들이 호반건설의 감점사항을 발견했는데도 반영하지 않는 등 불법행위가 있었던 것으로 검찰은 판단했다.

이에 대해 호반건설은 “당사는 광주시 민간공원 특례사업 등과 관련해 이 시장과 그 동생에게 특혜를 제공한 사실이 전혀 없다”며 “당시 금호산업 측은 우선협상대상자 변경에 대해 이의를 제기하지 않았으며, 검찰도 시 내부 절차상 문제를 직권남용에 따른 권리행사 방해로 보고 있을 뿐 사업자 변경 자체를 문제 삼지는 않고 있다”는 요지의 입장문을 발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