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0] SKT 박정호 사장 “국내 기업간 AI 초협력만이 살 길”…‘사명 변경’ 강수
[CES 2020] SKT 박정호 사장 “국내 기업간 AI 초협력만이 살 길”…‘사명 변경’ 강수
  • 조현선 기자
  • 승인 2020.01.09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NO-New ICT 양대 성장 엔진으로 삼는 ‘듀얼OS’ 경영 체제 도입
‘SK 하이퍼 커넥터’ 사명 변경 추진…‘ICT 복합기업’ 재도약 목표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이 8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로리스 더 프라임 립(Lawry's The Prime Rib) 레스토랑에서 기자 간담회를 갖고 있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이 8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로리스 더 프라임 립(Lawry's The Prime Rib) 레스토랑에서 기자 간담회를 갖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시안=조현선 기자]SK텔레콤이 '텔레콤'을 버리고 'SK 하이퍼 커넥터'로의 사명 변경을 고려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통신 사업뿐만 아니라 NEW ICT 기업으로 발돋움하겠다는 포부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8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20에서 진행한 기자 간담회를 통해 이와 같은 구상을 밝혔다. 박 사장은 "현재 SK텔레콤의 전체 수익 중 60%가 통신 매출인데, 자회사 매출을 50% 이상으로 끌어올리는 게 목표"라며 "목표 달성을 위해 통신 이미지가 강한 '텔레콤'이라는 이름을 바꾸자는 (사내에) 공감대가 형성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사내에서 논의중인 이름은 '초협력'이라는 의미를 담은 'SK하이퍼커넥터'"라고 소개했다.

현재 SK텔레콤은 통신 분야 외 11번가·ADT캡스·티브로드 등을 자회사로 두고 있다. 통신 사업부뿐만 아니라 모든 사업부문을 아우르면서 인공지능(AI)과 모빌리티 등 새로운 ICT 기술을 표방하는 기업 이미지를 담겠다는 것이 추진 이유다.

박 사장은 이번 CES에서 화두로 부각된 AI나 모빌리티 등의 분야에서 국내 기업간 초협력의 필요성도 강조했다. 박 사장은 "AI는 우리도, 삼성도 필요하다"면서 "각사가 가장 뛰어난 역량을 합치지 않으면 글로벌 시장에 도태돼 플레이어가 아닌 루저(패자)로 전락하고 말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초협력에 대해 국내 기업 상당수가 공감을 표시했다 말했다.

그는 또 "구글·아마존·페이스북 등 글로벌 기업은 이미 AI 분야에서 협력하고 있다. 글로벌 시장의 강자들이 서로 손을 잡은 상황에서 국내기업들이 각자 도생하는 건 불가능에 가깝다고 보고, 삼성전자 고동진 사장과 CES 2020에서 만나 이에 대해 대화를 나눴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구글과 아마존, 애플 등은 이번 2020에서 AI나 IoT(사물인터넷) 등을 활용한 스마트홈 표준을 개발하기 위해 연합 결성을 공식화한 바 있다. 박 사장은 "카카오와는 협력 당시 이미 논의해 둔 상황이며 한국으로 돌아가 구체적인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