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0’에서 주목, ‘몸이 편안해지는 인체공학 디자인 IT 디바이스’
‘CES 2020’에서 주목, ‘몸이 편안해지는 인체공학 디자인 IT 디바이스’
  • 이석구
  • 승인 2020.01.11 0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목이 편안한 인체공학 마우스 ‘로지텍 MX 버티컬’ 등 부각
로지텍 MX 버티컬 [사진 로지텍]
로지텍 MX 버티컬 [사진 로지텍]

[뉴시안=이석구 기자]올해의 가전, IT 제품 트렌드를 한눈에 볼 수 있는 CES 2020에서 제품 개발의 기본기로 지목된 기술 한 가지가 바로 ‘인체공학 디자인’이라는 분석이 관련 업계에서 나왔다. LG 등 국내 대기업 및 글로벌 기업들이 CES 2020에서 공개해 주목 받은 신제품을 보면 모니터나 헤드폰처럼 소비자가 자주 쓰고 직접 운용하는 디바이스에 인체공학 디자인을 채용하면서 사용성을 극대화하는 제품들이 눈에 띈다는 점 때문이다.

 CES 2020에서 주목한 만큼 ‘인체공학 디자인’은 앞으로 IT 디바이스 개발에 있어 기본 선택지으로 자리잡을 것이며, 소비자들의 선택도 편리함과 편안함을 주는 제품으로 집중될 것으로 전망된다.
 
‘로지텍 MX 버티컬’은 마우스를 오랜 시간 활용하는 디자인, 사무직 종사자들에게 안성맞춤이다. 57도의 독특한 수직 각도로 악수할 때의 자연스러움을 그대로 살린 ‘로지텍 MX 버티컬’은 MX 시리즈의 뛰어난 퍼포먼스에 손목 및 팔 근육에 미치는 부담을 줄여주는 인체공학적 디자인을 더한 것이 특징이다.
 
‘MX 버티컬’은 철저한 사용자 테스트를 거쳐 손의 모양과 크기에 상관없이 모두가 편안하게 사용 가능하며 일반 마우스에 비해 최대 10%까지 근육 긴장이 감소된다. ‘MX 버티컬’은 4000DPI 정밀 센서를 탑재해 손 움직임을 최대 75% 감소시켜 사용자의 피로도를 효과적으로 줄여주며 커서 스피드 스위치로 DPI를 조절할 수 있어 작업환경에 맞게 커서 속도와 정확도를 확보할 수 있는 인체공학 오피스 마우스다.
 
인체공학 설계로 CES 2020에서 주목받은 모니터도 있다. ‘LG 울트라파인 에르고’는 인체 공학 설계를 적용한 모니터로 스탠드를 움직이지 않고 화면을 당겨서 원하는 위치에 놓을 수 있다. 좌·우 방향을 최대 280도까지 돌려 여러 사람이 함께 화면을 보기에 편리하며 화면을 90도 돌려세우면 화면 안 비율이 조정되는 피봇(pivot) 기능도 지원한다.
 
또한 4K UHD IPS 디스플레이를 장착하고, 디지털 영화협회의 색 영역인 ‘DCI-P3’ 95%를 지원해 고해상도 콘텐츠 색상을 정확하게 보여주며 최신 USB-C 기능이 있어 별도 전원을 연결하지 않고도 노트북을 충전하면서 모니터를 동시에 사용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이와 함께 ‘아리아퍼니쳐’가 새로운 ‘모션데스크’를 출시해 소비자들의 이목을 끌고 있는데 이번에 새롭게 출시된 Oxford 시리즈는 E0 등급의 친환경 LPM과 최고급 모션 프레임이 사용됐다. 높이 조절이 가능한 저소음 모터를 사용하고 4개의 높이를 기억하는 메모리가 탑재돼 소비자가 가장 편한 높이를 쉽게 설정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