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신년기자회견…“경제, 부정지표 줄고 긍정지표 늘어나”
문대통령, 신년기자회견…“경제, 부정지표 줄고 긍정지표 늘어나”
  • 한빛나
  • 승인 2020.01.14 2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동산만큼은 반드시 잡겠다, 강력한 대책 끝없이 내놓겠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20 대통령 신년기자회견에 참석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20 대통령 신년기자회견에 참석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 뉴시스]

[뉴시안=한빛나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14일 경제 전망과 관련해 “분명한 것은 부정 지표는 점점 적어지고 긍정 지표는 점점 늘어나고 있다는 것”이라고 긍정적 전망을 내놨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이 밝힌 뒤  “경제 지표는 늘 긍정적 지표와 부정 지표가 혼재한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경제가 좋아지고 있다는 전망도 국내외적으로 일치한다”며 “제가 경제에 대해 조금 긍정적인 말씀을 드리면 현실 경제의 어려움을 제대로 모르고 안이하게 인식하는 것 아니냐는 비판을 받는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번 신년사 때는 신년사이기 때문에 긍정적인 지표를 보다 많이 말했을 순 있다”며 “부정 지표를 말하지 않았을 순 있지만 적어도 말한 내용은 전부 사실”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경제성장률에 대해서는 “아마 하반기 되면 추정치가 나오지 않을까 생각하는데 한 2% 정도 될 것으로 판단한다”며 “과거의 경제 성장에 비하면 성장률이 많이 낮아졌지만 우리와 비슷한 3050클럽(인구 5천만명·1인당 국민소득 3만 달러 이상 국가) 중에 미국 다음으로 우리가 2위를 기록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아주 어려움 속에서 선방한 것”이라며 “거시 경제가 좋아지는 계기에 실질적 삶의 향상으로 이어지도록 정부가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부동산 문제와 관련해서는 “부동산만큼은 반드시 잡겠다. 이례적으로 가격이 오른 지역은 가격안정 정도로 만족하지 않겠다”며 “일부 지역은 정말 서민들이 납득하기 어려운 가격 상승이 있었는데, 원상 회복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번 대책으로 모든 대책이 다 갖춰졌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지금 대책이 시효를 다했다고 판단되면 보다 강력한 대책을 끝없이 내놓겠다”며 “9억원 이하 주택 가격이 오르는 풍선효과가 생긴다거나, 전세가 오른다거나 하는 의외의 일에 대해서는 예의주시하며 보완책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