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원태 ‘우한 전세기’ 탑승 논란 가열…우한영사 “전세기 밥숟가락 얹어”
조원태 ‘우한 전세기’ 탑승 논란 가열…우한영사 “전세기 밥숟가락 얹어”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0.02.03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항공 “기업으로서 희생 감수한 것, 숟가락 얹었다는 표현은 과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이 발생한 중국 후베이성 우한 교민들이 탑승한 대한항공 전세기가 지난달 31일 오전 서울 강서구 김포국제공항에 도착, 교민들이 버스에 탑승하기 위해 줄 지어 서 있다. [사진 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이 발생한 중국 후베이성 우한 교민들이 탑승한 대한항공 전세기가 지난달 31일 오전 김포국제공항에 도착, 교민들이 버스에 탑승하기 위해 줄 지어 서 있다. [사진 뉴시스]

[뉴시안=김희원 기자]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최근 중국 우한시 거주 교민들의 귀국을 위해 마련된 대한항공 전세기에 탑승해 논란이 된 가운데 중국 후베이성 우한 현지 영사가 조 회장 비판에 나서면서 논란이 가열되고 있다.

우한 교민의 귀국 지원을 맡은 정다운 경찰 영사는 지난 1일 자신의 ‘위챗 모멘트’에 “마지막 전세기 333명 무사 탑승 후 이륙 전문을 보내고 집으로 돌아오는 차 안에서 펑펑 울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고생고생해서 전세기 마련했는데 밥 숟가락 얹으려고 대한항공 조 회장이 비서 둘 데리고 비행기 타서 내리지도 않고 다시 타고 가서 자리가 모자란 탓도 해보지만 결국은 그것까지 생각하지 못한 내 잘못이겠지요”라고 조 회장에 아쉬움을 나타냈다.
 
이에 지난 2일 대한항공 관계자는 정 영사의 글에 대해 언론을 통해 “조 회장은 교민 탑승을 위해 기내에서 준비한 것이다. 별도의 비서를 동행하지 않았다”며 “우한에서 대교민 업무는 외교부가 담당했고 조 회장과 대한항공팀은 기내에서 대기하며 기내 업무를 담당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조 회장은 전세기 앞에서 교민을 맞이했다”며 “좌석은 부족하지 않았으며 오히려 그런 현장에서 마구 돌아다니는 게 이상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전세기를 띄우는 것은 기업으로서도 희생을 감수한 것으로 숟가락을 얹었다는 표현은 과하다”고 불쾌감을 나타냈다.
 
이에 정 영사는 자신의 글이 논란이 되자 3일 다시 ‘위챗 모멘트’에 글을 올려 “1차 항공편 탑승할 때 허리디스크 수술해서 오래 앉아계시기 힘든 분에게 비즈니스 좌석을 배려해 드리고 싶었다”며 “그러지 못해 아쉬운 감정을 격한 감정 상태에서 조원태 회장님 탓을 한 제 잘못”이라고 밝혔다.
 
이어 “대한항공 덕분에 우리 교민들이 안전하게 철수할 수 있었다”며 “저의 불찰로 고초를 겪으실 회장님께 깊은 사과의 말씀 드린다”고 말했다.
 
앞서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 진원지인 중국 우한과 인근 지역에서 우리 교민과 유학생들을 전세기로 귀국하도록 했다. 이에 따라 지난달 30일 전세기에는 대한항공 직원 15명씩 탑승했으며 조 회장도 함께 했다.
 
조 회장은 전세기에 탑승하며 “직원들이 위험을 무릅쓰고 가는데 나만 가만히 있을 수만은 없었다”며 “방해가 안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조용히 다녀오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조 회장의 탑승에 대해 최고경영자로서 책임지는 모습을 보였다는 긍정적 반응과 자리만 차지하고 직원들만 불편하게 하는 것이라는 부정적 반응이 크게 엇갈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