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100만 개, 공영홈쇼핑서 개당 ‘1000원’에 판매”
“마스크 100만 개, 공영홈쇼핑서 개당 ‘1000원’에 판매”
  • 박현 기자
  • 승인 2020.02.10 15:3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부, ‘수급 안정화 대책’ 발표… 우선 19일 15만 개 공급
1인당 1세트 구매 제한… 전화로만 주문 접수
앞서 17일에는 손 소독제 2만 개 판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10일 서울 종로구 정부청사에서 브리핑을 갖고, 마스크 100만 개를 공영홈쇼핑을 통해 노마진으로 개당 1000원에 공급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에 따른 마스크 수급 안정화 대책‘을 발표했다. (사진=뉴시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10일 서울 종로구 정부청사에서 브리핑을 갖고, 마스크 100만 개를 공영홈쇼핑을 통해 노마진으로 개당 1000원에 공급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에 따른 마스크 수급 안정화 대책‘을 발표했다. (사진=뉴시스)

[뉴시안=박현 기자]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가 마스크 100만 개를 공영홈쇼핑을 통해 마진(이윤) 없이 개당 1000원에 공급한다. 이에 따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인한 마스크 품귀현상이 일정 부분 완화될 것으로 관측된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과 최창희 공영홈쇼핑 대표는 10일 서울 종로구 정부청사에서 브리핑을 갖고 이러한 내용을 골자로 하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에 따른 마스크 수급 안정화 대책‘을 발표했다.

이날 발표된 대책에 따르면 중기부 산하 공적 유통채널인 공영홈쇼핑은 전국 마스크 제조업체 43곳을 섭외해 마스크 100만 개, 손 소독제 14만 개를 확보했으며, 오는 17일부터 긴급 편성 방송을 통해 해당 제품을 판매할 예정이다.

우선 17일에는 손 소독제 2만 개(5개들이 4000세트)를, 19일에는 마스크 15만 개(40개들이 3750세트)를 판매한다. 공영홈쇼핑은 사재기를 막기 위해 공급 물량을 1인당 각 1세트로 제한한다고 밝혔다.

특히 일부 소비자들의 매점매석을 막기 위해 방송시간을 미리 알리지 않는 ’게릴라 방식‘으로 마스크를 판매하며, 온라인 주문 없이 전화로만 주문을 받는다. 또 물품 확보 경쟁에서 소외되기 쉬운 70대 이상 취약계층을 돕기 위해 홈쇼핑 내 시니어팀 운영도 강화한다.

아울러 공영홈쇼핑은 마스크 판매 방송을 추가 편성할 뜻도 밝혔다. 최창희 대표는 “추가 물량이 확보되는 대로 시중보다 저렴한 가격에 구매할 수 있도록 추가 방송을 준비할 예정”이라며 “오는 3월부터는 상품 직매입을 통해 가격 안정화에 더욱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중기부는 중국에 진출한 국내 중소기업에 현지 공장 가동 재개를 위해 마스크 1만 개를 구호물품으로 지원했다. 이와 함께 국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게도 마스크 30만 개를 전통시장, 상인회를 통해 배부하고 있다.

박영선 장관은 “민간 물류사와 외교부 협조를 통한 중국 내 국내 중소기업 추가 지원 방안 마련과 국내 소상공인 지원 확대를 위한 예비비 확보 등 정책적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현희 2020-02-10 16:05:04
공정하게 배포하려면 주민센터에서 배포하면 될텐데.. 투표할때처럼 사인받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