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계열 ‘JVM’ 병 포장 자동조제기, 캐나다 월마트 약국 신규 입점
한미약품 계열 ‘JVM’ 병 포장 자동조제기, 캐나다 월마트 약국 신규 입점
  • 박현 기자
  • 승인 2020.02.10 1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자 개발 ‘JV-CA40(현지 제품명: CountAssist™)’
1분기 중 월마트 10여 개 약국 납품… 100여 곳 확대 추진
캐나다 월마트에 입점하는 제이브이엠 ‘JV-CA40’(좌)과 주력 모델인 ATDPS(우). (사진=한미약품)
캐나다 월마트에 입점하는 제이브이엠 ‘JV-CA40’(좌)과 주력 모델인 ATDPS(우). (사진=한미약품)

[뉴시안=박현 기자]의약품 자동조제 및 자동화 전문업체로, 한미사이언스 계열사인 제이브이엠(JVM)이 캐나다 약국시장 확대를 본격화한다.

제이브이엠은 최근 캐나다 월마트 내 약국에 의약품 자동 병(vial) 포장 조제기인 ‘JV-CA40(현지 제품명 : CountAssist™)’을 납품하는 계약을 파트너사와 체결했다고 지난 6일 밝혔다.

월마트는 현재 캐나다 내에만 400여 개의 점포를 보유하고 있는 북미권 최대 규모의 소매 유통업체로, 각 점포에는 약국이 입점해 있다.

이번 계약에 따라 제이브이엠은 올해 1분기 중 월마트 내 10여 개 약국에 1~3대씩 CountAssist™를 납품하고 순차적으로 입점처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이를 바탕으로 주력 품목인 ATDPS(전자동 의약품 분류·포장 시스템) 공급 확대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월마트 내 약국에 도입되는 이번 제품은 제이브이엠이 독자 개발한 장비로, 환자별 처방에 따라 캐니스터(의약품을 담는 통)에 저장된 약을 자동으로 계수한 뒤 플라스틱 병에 담아준다. 복용 시기와 일자별로 각각 약포지에 소분 포장하는 한국과는 달리 북미 등 지역에서는 플라스틱 병에 의약품을 담아주는 방식이 일반적으로 쓰이고 있다.

제이브이엠에 따르면 CountAssist™는 인터페이스가 직관적으로 설계돼 사용이 편리하며 캐나다에서 쓰이는 모든 약국 소프트웨어 시스템과 연동된다. 장비 폭이 좁고 여러 장비를 연결할 수 있기 때문에 약국 규모와는 무관하게 광범위하게 채택될 수 있다.

또 독립된 18개 캐니스터로 구성돼 교차 오염의 우려가 없고, 잠금장치가 있어 마약성 의약품도 안전하게 보관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최대 10개의 캐비넷을 하나의 컨트롤러에 연결해 총 180개의 캐니스터를 사용할 수 있다.

캐나다 칼튼플레이스의 한 약사는 “약국에 CountAssist™ 두 대를 설치해 사용 중인데, 조작이 쉽고 장비의 크기도 작다”며 “해당 장비의 안정적 시스템 덕분에 조제 정확도 및 효율성이 높아져 만족스럽다”고 말했다.

제이브이엠 관계자는 “제이브이엠은 지속적인 R&D 투자 및 진취적 해외 진출 전략을 바탕으로 글로벌 의약품 자동조제 분야 리딩 기업으로 자리 잡고 있다”며 “캐나다 월마트 입점을 시작으로 북미 및 글로벌 시장 점유율 확대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