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 국내외 확산에 여행업계 ‘벼랑 끝’
‘신종 코로나’ 국내외 확산에 여행업계 ‘벼랑 끝’
  • 박현 기자
  • 승인 2020.02.11 2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해 급증으로 연쇄 도산 우려… 한국여행업협회, 정부에 긴급 지원 요청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의 국내외 확산 추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입국장이 10일 한산한 모습을 나타내고 있다. (사진=뉴시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의 국내외 확산 추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입국장이 10일 한산한 모습을 나타내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시안=박현 기자]중국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신종 코로나)의 국내외 확산으로 국내 여행업계에 ‘초비상’이 걸렸다. 아웃바운드(내국인 해외여행), 인바운드(외국인 국내여행) 모두 예외가 없는 상황이다.

특히 해당 바이러스의 진원지이며 시간이 갈수록 사망자가 증가하고 있는 중국뿐만 아니라 확진자가 늘고 있는 태국, 싱가포르까지 관련 여행상품까지 무더기로 취소되는 가운데 아웃바운드 여행업계의 피해가 눈덩이처럼 커지고 있다.

11일 한국여행업협회(KATA)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에 따른 12개 주요 여행사의 피해 규모를 취합한 결과, 지난 3일까지 아웃바운드는 약 299억 원(취소 인원 6만1850명), 인바운드는 약 65억 원(취소 인원 1만877명, 470팀)에 달한다.

이처럼 피해가 급증하며 업체들의 연쇄 도산이 우려되자 KATA는 4일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 등 관계 기관에 업계 현황과 건의 사항을 전달하는 등 ‘SOS’ 신호를 보냈다. KATA는 이미 국내 두 번째 신종 코로나 확진자가 발생한 지난달 24일부터 상황반을 구성해 업계 동향을 파악하고, 의견을 청취해왔다.

해당 건의 내용은 ▲중국여행 취소에 따른 여행사 손실 보전 ▲세금 감면과 납부기간 유예 등 세제 혜택 ▲고용 유지를 위한 여행업계 특별지원금 지급 ▲한·일 관광 교류 조기 정상화 ▲인·아웃바운드 유치 다변화를 위한 활동 지원 등이다. 아울러 KATA는 2003년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2015년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에 이어 세 번째로 관광진흥개발기금 특별지원을 통한 ‘자금 수혈’도 요청했다.

이에 대해 문체부는 내국세의 신고와 납부기한을 연장하고, 지방자치단체장이 정하는 기간까지 지방세 세무조사를 유예하거나 지방의회의 의결을 거쳐 감면하는 등의 처방을 내놓았다.

하지만 2015년 메르스 사태, 2017년부터 그 여파가 지속되고 있는 중국의 사드 보복, 지난해 하반기 일본 여행 불매운동 등으로 한파를 겪은 여행업계를 또 다시 덮친 현 상황에 대해 뚜렷한 해결책이 보이지 않는다는 데 문제의 핵심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더욱이 최근 패키지여행 감소에 따른 수익성 악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각 업체들이 신종 코로나 확산에 맞서 자구책 마련에 돌입했지만, 역부족으로 경영난에 따른 도산에까지 이를 수 있다는 우려도 점차 확대되고 있다.

최근 국내 여행업계 1위인 하나투어와 2위 모두투어의 합작사인 호텔앤에어닷컴이 설립 10년 만에 문을 닫은 사실도 이와 무관치 않다는 지적이다. 또한, 직원들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받거나 무급휴가를 실시하는 업체는 물론, 시간선택제, 주 4일제, 잡셰어링(일자리 나누기), 리프레시 휴직 등을 시행하는 업체도 늘고 있다.

이번 신종 코로나 확산과 관련해 여행업체들이 당면한 위기로부터 벗어나기 위해서는 정부 차원에서 폭넓은 지원책을 통해 국민의 불안 심리 해소와 국내외 여행 안전성 확보에 나서야 한다는 업계 안팎의 목소리가 더욱 커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