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자산운용, 오늘 손실규모 발표…당국, 사모펀드 제도 개선안 내놓는다
라임자산운용, 오늘 손실규모 발표…당국, 사모펀드 제도 개선안 내놓는다
  • 박재형 기자
  • 승인 2020.02.14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민규 법무법인 광화 변호사가 라임자산운용 환매 중단 펀드 투자 피해자 대표들과 지난 12일 오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검으로 관련 금융투자사 관계자들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했다.(사진=뉴시스)
정민규 법무법인 광화 변호사가 라임자산운용 환매 중단 펀드 투자 피해자 대표들과 지난 12일 오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검으로 관련 금융투자사 관계자들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했다.(사진=뉴시스)

[뉴시안=박재형 기자]라임자산운용이 오늘(14일) 지난해 환매가 중단된 3개 모(母)펀드 중 2개 모펀드에 대한 예상 손실 규모를 밝힐 것으로 보인다. 

관련 업계에 따르면 라임자산운용은 이날 오전 ‘플루토 FI D-1호’와 ‘테티스 2호' 2개 모펀드의 예상 손익을 발표할 계획이다.

더불어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이날 오전 라임자산운용의 손실 규모 발표에 맞춰 사모펀드 전수점검에 따른 현황 평가와 제도개선 방향을 발표할 계획이다.

라임자산운용의 환매 중단 사태가 펀드 유동성 부족 사태로 발발한 것으로 고려하면 이번 방안에는 펀드 유동성 및 건전성을 강화하는 방안이 담길 것으로 예측된다.

라임자산운용의 유동성 부족 사태는 전환사채(CB)·신주인수권부사채(BW) 같은 비유동성 메자닌 자산에 주로 투자하면서도 펀드를 수시 입출금이 가능한 개방형으로 운용한 것에서 비롯됐다는 진단이 있었다.

이날 오후엔 금감원이 지난해 진행한 라임자산운용에 대한 검사 결과를 발표한다.

지난해 펀드 수익률 돌려막기 의혹 등이 제기되자 금감원은 검사에 나섰고 지난해 11월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앞두고 잠적한 라임자산운용의 이 모 전 부사장에 대해 횡령 및 배임 혐의로 검찰에 관련 사실을 알렸다. 

한편 라임자산운용은 지난 7일 삼일회계법인이 통보한 2개 모펀드에 대한 실사 결과와 집합투자재산평가위원회를 거쳐 2개 모펀드의 자산별 평가가격을 조정했다.

삼일회계법인은 펀드 평가액이 9373억 원인 플루토 펀드에 대해서는 회수율을 50~65% 범위로 제시했고 2424억 원 규모의 테티스 펀드에 대해서는 58~77%를 제시했다.

오는 17일부터 2개 모펀드의 기준가격이 조정되는 것을 시작으로 오는 24일까지 자(子)펀드별로 순차적으로 기준가격이 조정된다.

나머지 모펀드인 ‘플루토 TF-1호(무역금융 펀드)’에 대해서는 삼일회계법인의 실사가 진행중이며 이르면 이달 말 실사 결과가 나올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