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상경영’ 아시아나, 한창수 사장 두아들 입사 특혜 논란
‘비상경영’ 아시아나, 한창수 사장 두아들 입사 특혜 논란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0.02.19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나항공 “정상적인 절차 통해 특혜 없이 입사”
아시아나 항공 여객기가 이착륙 준비를 하고 있다. [사진 뉴시스]
아시아나 항공 여객기가 이착륙 준비를 하고 있다. [사진 뉴시스]

[뉴시안=김희원 기자]아시아나항공이 경영 환경 악화로 인해 비상 경영에 들어간 상황에서 한창수 아시아나항공 사장의 아들 2명을 둘러싼 채용 특혜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18일 항공업계와 직장인 익명 게시판 애플리케이션(앱)인 ‘블라인드’를 통해 채용 특혜 의혹이 제기됐다.
 
현재 한 사장의 아들 2명은 모두 아시아나항공에 근무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 사장의 첫째 아들은 지난주 아시아나항공 운항부문 직원(면장운항인턴)으로 입사했으며 둘째 아들은 지난 2017년 한 사장이 아시아나IDT에 재직할 당시 아시아나항공에 일반관리직으로 입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직원은 블라인드에 글을 올려 “월급 사장인데 둘째 아들 일반직 취업시키고 그것도 모자라 카드회사 다니던 첫째 아들까지 운항 인턴으로 급하게 일정 당겨가며 채용시켰다”고 주장했다.
 
블라인드에는 “아버지가 사장인 회사에 지원했을 때 채용 과정에서 인사팀이 그걸 모르겠느냐. 일반직원도 다 아는데 특혜가 없겠느냐. 지원과 동시에 합격인 셈”이라고 주장하는 등 비판 글들이 잇따르고 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의혹 제기에 대해 “한 사장의 두 아들은 정상적인 절차를 통해 특혜 없이 입사했다”고 적극 해명에 나섰다.
 
한편 HDC현대산업개발에 매각을 앞둔 아시아나항공은 지난해 한일관계 악화로 직격탄을 맞으며 연간 영업손실 4274억 원으로 적자 전환했다.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중화권 노선까지 대폭 줄이며 경영 상황이 악화되자 비상경영에 돌입한 상태다. 전 직종을 대상으로 무급휴직 10일을 결정하고, 전 임원은 사표 일괄 제출 및 임금을 반납하기로 결정했다.
 
한창수 사장은 지난 18일 임직원에게 보내는 담화문을 통해 “작년 한일관계 악화에 이어 올해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항공수요가 크게 위축돼 회사가 위기에 직면했다”면서 “이를 극복하기 위해 비용 절감과 수익성 개선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