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당정 '봉쇄' 표현 논란에 "지역 봉쇄 아닌 확산 차단"
文대통령,당정 '봉쇄' 표현 논란에 "지역 봉쇄 아닌 확산 차단"
  • 김태수기자
  • 승인 2020.02.25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 보좌관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 보좌관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뉴시안=김태수기자]25일 오전 개최된 고위 당정협의회 결과 브리핑에서 '최대한의 봉쇄정책’을 시행한다는 표현이 논란을 일으킨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이 "지역적인 봉쇄를 말하는 것이 아니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파와 확산을 최대한 차단한다는 뜻임을 분명히 밝히라"고 지시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이같은 내용의 대통령의 지시가 있었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개최된 고위 당정협의회가 끝난 뒤 브리핑에서 대구·경북·청도 지역을 언급하며 '최대한의 봉쇄정책을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이후 '지역 출입 자체를 봉쇄한다'는 논란이 불거지자 민주당 공보실은 "'최대한의 봉쇄정책을 시행'한다는 의미는 방역망을 촘촘히 하여 코로나19 확산 및 지역사회 전파를 차단하기 위한 조치를 의미한다"며 "지역 출입 자체를 봉쇄한다는 의미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이후 홍 수석대변인은 당사에서 추가 수정 브리핑을 통해 "사실관계를 바로 잡겠다"며 "봉쇄의 개념이 일반적인 이해처럼 지역을 봉쇄한다는 게 절대 아니다. 마치 우한 봉쇄 연상하듯 나가는 건 사실이 아니다"라고 재차 밝혔다.(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