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부회장, 현대제철 사내이사직 중도 사임
정의선 부회장, 현대제철 사내이사직 중도 사임
  • 이석구 기자
  • 승인 2020.02.26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사진=현대차그룹)

[뉴시안=이석구 기자]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현대제철 사내이사직에서 중도 사임한다. 자동차 사업에 힘을 쏟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26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제철은 다음달 25일 열리는 주주총회에서 서명진 현대제철 부사장을 사내이사로 선임한다.

이는 정의선 수석부회장이 현대제철 사내이사직을 내려놓겠다는 뜻을 밝혔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정 수석부회장은 현대차·기아차·현대모비스 사내이사직만 유지하게 된다.

정 부회장은 지난 2012년 3월 현대제철 사내이사로 선임된 정 이후 사내이사 임기 3년씩 2번 연임했다.

한편 현대제철은 이번 주총에서 서명진·박종성 사내이사와 박의만·이은택 사외이사를 선임·재선임안을 의결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