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초당적 협력" 요청에 여야 대표 "추경 돕겠다" 화답
문 대통령 "초당적 협력" 요청에 여야 대표 "추경 돕겠다" 화답
  • 김태수기자
  • 승인 2020.02.28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국회, 국가적 역량 모아 총력 대응" 공동발표문 발표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여야 정당대표와의 대화'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민생당 유성엽 공동대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문 대통령,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 정의당 심상정 대표(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여야 정당대표와의 대화'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민생당 유성엽 공동대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문 대통령,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 정의당 심상정 대표(사진=뉴시스)

 

[뉴시안=김태수기자]문재인 대통령은 28일 오후 국회 사랑재를 찾아 여야 4당 대표들과 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문 대통령이 이번 임시국회 내 추가경정예산안(추경) 처리를 요청하자 4당 대표들은 "돕겠다"고 화답했다. 문 대통령이 여야 대표 회동을 위해 국회를 방문한 것은 취임 후 처음이다.

이날 여야 4당 대표 회동에는 문 대통령을 비롯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유성엽 민생당 공동대표, 심상정 정의당 대표 등 여야 4당 대표가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코로나 19사태로 국민안전과 경제 모두 아주 비상하고 엄중한 상황이다. 초당적 협력을 구하기 위해 국회를 찾아왔다"면서 이번 임시국회 내 추가경정예산안(추경)을 처리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국회는 지난 26일 코로나19 대책특별위원회를 구성했고, '코로나 3법'을 통과시켜 법적 토대를 마련했다"며 "앞으로 조속히 추경을 통과시켜 재난을 극복하기 위한 예산을 뒷받침하는 일에 여야가 함께 나서야 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는 "지금 위기의 배경에는 정부 대응 실패가 결정적 영향을 미쳤다", "오늘 대통령께서는 깊이 국민 앞에 사죄해야 한다"고 날선 비판을 쏟아냈지만 "재정적·법적 지원은 국회 의무이자 역할"이라며 "미래통합당은 협조와 협력을 아끼지 않겠다. 예비비든 추경이든 모두 선제적으로 돕겠다"고 약속했다.

유성엽 민생당 대표는 "정부의 코로나 초기 대응은 명백히 실패했다"면서도 "정부는 지체 말고 코로나 추경을 해야한다"고 목소리를 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이번 추경은 총선용 선심성 예산이 끼어들어서는 당연히 안 될 것"이라며 "매르스 때도 10조를 편성해서 2조밖에 쓰지 않았다. 이렇게 보여주기식 예산이 돼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회동 종료 후에는 코로나19 사태 대응에 국회와 정부가 총력대응 하겠다는 내용의 청와대·여야 4당 대표 간 공동발표문이 나왔다.

발표문에는 "국회 코로나19 특위와 정부는 적극적으로 협력한다" "추경 편성을 포함한 과감하고 신속한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한다" "추경은 감염병 대응 및 민생피해 직접지원을 위해 노력한다" "의료인력, 치료병상, 시설 장비 등을 집중 지원하기로 한다" 등의 내용이 담겼다.(출처: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