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권, 코로나19 신규자금 지원 4.6조로 확대…
은행권, 코로나19 신규자금 지원 4.6조로 확대…
  • 이석구 기자
  • 승인 2020.03.06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 위원장 “금융사 연수원, 경증환자 치료 활용 검토해달라”
6일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 뱅커스클럽에서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김용덕 손해보험협회장, 김태영 은행연합회장, 김주현 여신금융협회장, 나재철 금융투자협회장, 은성수 금융위원장, 신용길 생명보험협회장, 박재식 저축은행중앙회장 등 금융권 협회장들과 코로나19 관련 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6일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 뱅커스클럽에서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김용덕 손해보험협회장, 김태영 은행연합회장, 김주현 여신금융협회장, 나재철 금융투자협회장, 은성수 금융위원장, 신용길 생명보험협회장, 박재식 저축은행중앙회장 등 금융권 협회장들과 코로나19 관련 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시안=이석구 기자] 전 금융권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을 위한 자금 지원에 적극 나선다. 은행권은 특별대출 신규자금 공급 규모를 4조6000억원까지 늘리고, 금융권은 정부의 요청에 따라 보유중인 연수원을 경증환자 치료에 활용하는 방안을 검토할 전망이다. 

6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은성수 금융위원장과 6개 금융협회 수장들은 이날 서울 조찬 간담회를 열고 코로나19 관련 긴급 회동을 가졌다. 이날 간담회에는 김태영 은행연합회장, 나재철 금융투자협회장, 신용길 생명보험협회장, 김용덕 손해보험협회장, 김주현 여신금융협회장, 박재식 저축은행중앙회장등이 참석했다.

이날 금융당국은 현재 시중은행에서 추진중인 만기 연장, 이자 납입 유예 등의 지원 방안이 전 금융권으로 확산될 수 있도록 협회 차원의 동참을 격려해 줄 것을 부탁했다. 이와 관련해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에 대한 금융지원이 제때 행해지도록 지원 프로그램 안내를 강화해달라고 요청했다.

또 금융업권에서 보유한 연수원을 경증환자의 치료에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도 전향적으로 검토해 달라고 했다. 

아울러 이번 코로나19와 관련한 금융지원으로 담당자들에게 불이익이 돌아가는 일은 없다고 재차 강조했다.

앞서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지난 3일 은행장 간담회에서 소상공인·자영업자를 위한 코로나19 관련 여신취급에 대해 검사대상에서 제외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은 위원장도 같은 맥락에서 코로나19 관련 대출의 부실 건에 대한 책임을 묻지 않겠다는 정부 방침을 다시 확인한 셈이다. 

은 위원장은 금융회사 직원의 재택근무가 가능토록 원격접속 허용 등 조치를 취한 만큼 업무처리 중 애로사항이 있으면 기탄없이 의견을 개진해달라고 말했다.  

이날 김태영 은행연합회장은 "중소벤처기업부 지역신용보증재단 보증과 관련, 소액긴급생활·사업자금에 대한 절차를 간소화할 필요성이 있다"며 "비상사태인 만큼 은행권의 특별대출 신규자금 공급 규모를 3조2000억원에서 4조6000억원으로 늘려 피해기업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입점한 점포의 임대료를 깎아 주는 ‘착한 임대인 운동’, 지역상권 활성화 캠페인 등 사회공헌활동을 통해 은행권이 힘을 보태겠다"고 덧붙였다.

신용길 생명보험협회장과 김용덕 손해보험협회장은 "보험료 및 대출이자 납부 유예, 신속한 보험금 지급 등을 통해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 해소에 적극 동참하겠다"며 "소상공인을 통한 필요 사무용품 조기구매, 온누리 상품권 구입 등 지역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보험업권의 협력을 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주현 여신금융협회장은 "여신금융업권은 영세·중소가맹점 대상 카드대금 청구유예, 대출금리 인하 등 소상공인의 금융부담 경감을 위해 적극 노력하고 있다"며 "또 여신금융협회 임직원과 노동조합이 자발적으로 성금을 모금해 의료진 및 취약계층에게 전달하는 등 전 금융업권이 동참했으면 좋겠다"는 의사를 표명했다.

박재식 저축은행중앙회은 "여행·숙박·요식업종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만기연장 및 신규대출을 적극 지원하고, 고객보호를 위해 고령층에 대해 만기가 지나도 약정금리를 계속 지급하는 등 창구 방문을 최소화 할 수 있도록 회원사들을 적극 유도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나재철 금융투자협회장은 "금융지원 등을 체계적으로 수행하기 위해 '자본시장 코로나19 극복 지원단'을 구성한 만큼, 어려움 극복과 소비심리 정상화를 위한 활동에 적극 참여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은성수 위원장은 "일선 창구에서 적극적이고 신속하게 금융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협회에서 회원사들과 함께 노력해줄 것"을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