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연동형 비례 취지 훼손 위성정당, 어떤 형태로도 참여 안해"
심상정 "연동형 비례 취지 훼손 위성정당, 어떤 형태로도 참여 안해"
  • 김태수기자
  • 승인 2020.03.06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뉴시안=김태수기자]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6일  "연동형 비례대표제 취지를 훼손하는 위성 비례정당은 어떠한 형태도 우리가 참여하지 않을 것이고, 또 해서는 안 된다"며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심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여러 돌발 변수나 미래통합당의 파렴치한 행위가 있다고 하더라도 연동형 비례대표제 취지를 최대한 살리는 노력을 해야 할 책임이 있다는 게 저희 당의 입장"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정치개혁연합은 지난달 28일 미래한국당에 맞서기 위해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 녹색당, 미래당 등에 비례대표용 연합정당 창당 제안서를 보냈으며, 각 당의 비례대표 후보를 연합정당에 배치하자고 제안한 바 있다.

정의당은 '꼼수 정당'에 꼼수로 대응하는 것은 명분이 없는 것이라며 부정적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다만 당내 일각에선 민주당이 비례대표 후보를 내지 않을 경우 연합정당 참여를 고려할 수 있다는 의견도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 심 대표는 "가정으로 해서 저희가 말씀드릴 수 없다. 다른 당의 상황을 제가 어떻게 가정을 하느냐"며 "다른 당의 판단과 선택에 대해 제가 이렇다 저렇다 알지 못하고 제가 이야기할 위치도 아니다"라고 일축했다.(출처: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