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기명 공수처 설립준비단장, 하나은행 사외이사 후보 추천 논란
남기명 공수처 설립준비단장, 하나은행 사외이사 후보 추천 논란
  • 이석구 기자
  • 승인 2020.03.09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19일 주총서 공식 선임 될 듯
KEB하나은행의 을지로 신사옥. (제공=뉴시스)
KEB하나은행의 을지로 신사옥. (제공=뉴시스)

[뉴시안=이석구 기자] 정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립준비단을 총괄하는 남기명 단장이 하나은행 사외이사로 추천된 사실이 확인되면서 논란이 일고있다.

특히 하나은행이 최근 해외금리연계 파생결합펀드(DLF) 사태로 중징계를 받은 상황에서 문재인 정부의 핵심 인사라고 할 수 있는 남 단장이 사외이사로 선임되면 대정부 로비 창구가 될 수도 있다는 부정적인 목소리가 제기되면서 논란은 더욱 증폭되고 있는 상황이다.

9일 업계에 따르면 하나은행은 지난달 말 임원후보추천위원회(임추위)를 열고 남 단장을 신규 사외이사 후보로 추천했다. 남 단장은 이달 19일 하나은행 정기추추총회를 통해 최종 선임될 예정이다. 

하나은행은 금융 분야에서 소비자 보호가 강조되고 법·행정적 규제가 강화되는 흐름에 대응하기 위해 남 단장을 사외이사로 추천했다고 설명했다. 또 공수처 설립준비단장은 공무원 신분이 아닌 만큼 사외이사직 수임에 법적인 문제는 없다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남 단장은 행정고시 18회로 공직에 입문했으며 참여정부 시절 법제처장을 지냈다. 이후 충남대 법학전문대학원 석좌교수로 재직했으며, LG화학의 사외이사를 맡기도 했다. 지난달부터는 국무총리 소속 공수처설립준비단장을 맡고 있다.

일각에서는 남 단장이 공수처 설립 준비를 이끄는 중요 임무를 맡고도 시중은행의 사외이사직에 올랐다는 점에서 비판을 피하기는 어려워 보인다.

이에 하나은행은 ‘소비자 보호 강화’를 명분으로 내세웠으나, 대관 로비력 강화 행보로 해석될 여지가 있다. 하나은행은 지난해 대규모 원금손실이 발생한 해외금리연계 파생결합펀드(DLF) 사태로 지난 5일부터 일부 업무 영업정지 6개월의 중징계 처분을 받았다.

또 사외이사 업무를 공수처 준비와 병행할 수 있을지에 대해 준비단 일각에서도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 정부의 숙원이자 정부 개혁의 상징으로 불리는 공수처 준비단을 이끄는 남 단장이 두 요직을 겸직하며 막대한 업무량을 소화할 수 있을지 여부가 관심사다. 발족 1개월을 맞은 공수처 준비단은 현재 외부 자문위원 선정도 마치지 못하는 등 진척이 더딘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정부 공수처 설립준비단은 오는 7월 공수처 출범에 필요한 업무를 추진하기 위한 총리 소속 기구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지난달 5일 남 전 처장을 공수처 설립준비단장으로 위촉했다. 준비단은 출범 준비 과정에서 제반 사항을 지원하는 주요 역할을 맡았다. 지난달 10일 발족해 활동을 시작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