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주총 “구성원 안전 최우선…불확실성 대비 체력 강화하겠다”
SK하이닉스 주총 “구성원 안전 최우선…불확실성 대비 체력 강화하겠다”
  • 조현선 기자
  • 승인 2020.03.20 1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세대 D램·낸드 연내 본격 생산·판매해 원가경쟁력 제고할 것
20일 이천 본사 영빈관에서 열린 제72기 SK하이닉스 정기 주주총회에서 이석희 대표이사가 경영현황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SK하이닉스)
20일 이천 본사 영빈관에서 열린 제72기 SK하이닉스 정기 주주총회에서 이석희 대표이사가 경영현황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SK하이닉스)

[뉴시안=조현선 기자]SK하이닉스는 20일 이천 본사 영빈관에서 제72기 정기 주주총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주총 참석자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예년에 비해 크게 줄어든 모습이었다.

이날 주총에서는 ▲제72기 재무제표 승인 ▲정관변경 ▲사내이사 및 사외이사 선임 ▲감사위원회 위원 선임 ▲이사 보수한도 승인 ▲주식매수선택권 부여 ▲임원 퇴직금 지급 규정 개정 등이 원안대로 통과됐다.

이석희 대표이사가 재선임됐고, 지난해부터 이사회 의장을 맡은 박정호 SK텔레콤 대표도 이사회 의장으로 재선임됐다.

이석희 SK하이닉스 대표이사는 "2020년은 고객 재고 부담 완화, 서버와 모바일 제품 수요 증대를 중심으로 수요 회복이 전망됐지만 코로나19 사태의 확산으로 시황 개선에 대한 불확실성이 높아지고 있다"며 "회사는 구성원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추구함과 동시에 끊임없이 원가경쟁력을 강화하고, 자산효율화를 극대화해 불확실성에 대비할 수 있는 체력을 강화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SK하이닉스는 작년에 개발한 D램과 낸드의 차세대 제품을 연내 본격 생산하고 판매를 확대해 원가경쟁력을 제고할 방침이다.

이어 ▲고도화된 품질관리를 통해 고객을 만족시킬 수 있는 제품, 즉 1등 제품 통한 시장확대 ▲지난 호황기 동안 확보해 놓은 자산의 효율성을 극대화하여 투자를 최적화하고 수익률 제고 ▲일하는 방식의 혁신을 통해 인적 생산성 제고 등을 강조했다.

이어 그는 "SK하이닉스는 2020년을 진정한 Best-in-Class Company로 거듭나는 출발점으로 만들기 위해 총력을 기울일 것을 약속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올해 주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권고되고 있는데다, 본사 사업장에서 주총이 개최됨에 따라 주주 외 외부인의 출입을 엄격히 제한했다. 

SK하이닉스는 참석 주주들 간 접촉 최소화를 위해 좌석 간격을 2m 수준으로 확대하고, 모든 주주들은 입장까지 2차례의 체온 측정과 함께 손소독 및 마스크 착용 후 입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