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은행장에 손병환 부사장 선임…“디지털 전문성 갖춘 인재”
NH농협은행장에 손병환 부사장 선임…“디지털 전문성 갖춘 인재”
  • 이석구 기자
  • 승인 2020.03.20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 주주총회 거쳐 26일 업무 시작…임기 2년
손병환 NH농협은행장 내정자. (사진=농협금융지주 제공)
손병환 NH농협은행장 내정자. (사진=농협금융지주 제공)

[뉴시안=이석구 기자]손병환 농협금융지주 경영기획부문장(부사장)이 NH농협은행장으로 내정됐다. 

농협금융지주는 20일 임원후보추천위원회(임추위)를 열고, 심층 면접 등 자격 검증을 거쳐 손 부사장을 차기 은행장으로 최종 추천했다고 밝혔다.

손 내정자는 오는 24일 예정된 주주총회를 거쳐 선임된다. 임기는 2년이며 오는 26일부터 개시된다. 

손 부사장은 1990년 농협중앙회에 입사한 후 스마트 1990년 농협중앙회에 입사한 후 농협은행 스마트금융부부 부장, 농협중앙회 기획실 실장, 농협중앙회 농협미래경영연구소 소장, 농협금융지주 사업전략부문장(상무) 겸 농협은행 글로벌 사업부문장 등을 역임했다.

특히 은행 스마트금융부장을 지내면서 디지털 환경에 대한 전문성도 갖춰 신임 행장으로 최적임자라는 게 임추위 판단이다.

앞서 임추위는 지난 4일 경영승계 절차를 개시했다. 종합적인 경영능력, 전문성, 디지털 역량 등을 중심으로 후보자를 압축해왔다. 앞서 이대훈 전 행장은 3연임에 성공했으나, 이성희 농협중앙회장이 취임한 이후 사의를 밝히고 지난 2일 사임했다.

한편 임추위는 이날 사외이사 후보 추천절차도 마무리했다. 이번에 임기가 만료되는 이기연·이준행·박해식 사외이사 3명 모두 연임을 결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