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빈 롯데 회장, 비상경영회의 소집… “사업 전략 재검토해야”
신동빈 롯데 회장, 비상경영회의 소집… “사업 전략 재검토해야”
  • 박현 기자
  • 승인 2020.03.26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로 인한 위기 극복 강조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사진=뉴시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사진=뉴시스)

[뉴시안=박현 기자]롯데그룹은 신동빈 회장이 24일 비상경영회의를 소집해 롯데지주 및 사업단위(BU) 주요 임원진들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위기상황 극복 전략에 대해 논의했다고 25일 밝혔다.

최근 코로나19의 전 세계적인 확산으로 경제 위기가 장기화될 것으로 예측되는 만큼, 현재의 위기를 극복하고 그 이후를 철저히 대비해야 살아남을 수 있다는 위기의식이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롯데그룹은 이미 지난 1월 중순 코로나 대응 TF팀(C-TFT)을 만들어 운영하고 있지만, 이번 회의는 현재 일본에 체류 중인 신동빈 회장이 별도로 소집해 화상회의로 이뤄졌다. 약 2시간 동안 펼쳐진 이날 회의에는 황각규·송용덕 롯데지주 대표이사 부회장과 4대 BU장, 롯데지주 주요 부문 실장 등 10여 명이 참석했다.

신동빈 회장은 이날 회의에서 “글로벌 경제가 요동치고 있는 현 상황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는 그룹 전 계열사들이 국내외 상황을 지속적으로 확인하고 사업 전략을 재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도 위기이지만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된 후가 더 중요하다”며 “지금까지 경험해보지 못한 위기상황이 예상되는 만큼, 우리의 비즈니스 전략을 효과적으로 변화시켜야 지속적인 성장이 가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직원들이 본인의 업무를 충실히 수행할 수 있는 시스템을 유지하는 것”이라며 “직원들이 안심하고 일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달라”고 당부했다. 신 회장은 어려운 상황 속에서 직원들이 동요하지 않도록 안정적인 근무환경 조성에 만전을 다해달라고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그룹은 최근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될 것으로 보고 올해 2, 3분기에 대한 영향력을 분석하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필요할 경우 그룹의 경영계획 수정을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재무 관리 관련 가이드라인을 수립해 전 계열사에 안내하고, 사별 상황을 지속적으로 확인하고 있다. 롯데미래전략연구소는 코로나19 사태 이후의 시장환경 변화를 예측하고 이에 대한 대비책을 마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롯데는 지난 1월 롯데지주 및 BU 주요 임원진 및 실무자로 구성된 코로나 대응 TF팀(C-TFT)을 만들어 가동중이다. C-TFT는 정기 회의뿐 아니라 현안이 있을 경우 수시로 팀원들이 모여 대책을 협의하는 등 비상대책위원회 형태로 운영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