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거돈 부산시장 전격 사퇴 “불필요한 신체 접촉, 사죄드린다”
오거돈 부산시장 전격 사퇴 “불필요한 신체 접촉, 사죄드린다”
  • 조현선 기자
  • 승인 2020.04.23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거돈 부산시장이 23일 오전 부산 연제구 부산시청 9층 기자회견장에서 사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시안=조현선 기자]오거돈 부산시장이 과거 성추행 사실을 인정하고 전격 사퇴했다. 시청 직원들도 금시초문이라는 반응을 보여 오 시장의 거취가 긴박하게 결정된 것으로 전망된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23일 오전 11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부로 부산시장직을 사퇴한다고 밝혔다.

오 시장은 "시민여러분, 참으로 죄스러운 말씀 드립니다. 오늘부로 시장직을 사퇴하고자 합니다"라며 "시민과의 약속지키지 못해 송구하고 머리숙여 사죄한다"며 울먹였다.

성추행 사실에 관해서는 "한사람에게 5분정도 짧은 면담중 불필요한 신체 접촉을 했다"면서 "어떤 말로도 용서을 받을 수 없는 잘못을 안고 시장직을 수행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판단해 어려운 시기 정상적 시정운영이 되도록 용서를 구하며 사퇴한다"고 밝혔다.

앞서 오 시장은 지난해 10월 한 유튜브 채널을 통해 여성 공무원을 성추행한 ‘미투’ 의혹이 불거졌다. 당시 그는 전혀 근거 없는 허위사실이라며 부정했다. 하지만 이번 사퇴 기자회견을 통해 사실상 성추행 사실을 인정했다. 

이에 따라 오 시장이 소속된 더불어민주당은 윤리심판원 회의를 열고 당헌·당규에 따라 징계할 전망이다. 이날 민주당은 긴급 기자회견을 통해 "성추행 등 성 비위와 관련된 사건에 대해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무관용 원칙을 지켜왔다"며, "오 시장도 이 같은 원칙 하에 즉각적인 징계 절차에 착수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선 7기 임기 시작일로부터 664일만에 불거진 불미스러운 사태에 야당도 앞다퉈 입장을 내놨다.

미래통합당 김성원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 "오 시장의 비행과 불법으로 인해 그 피해는 고스란히 부산시민과 국민들이 떠안게 됐다"며, "머리 숙여 사죄한다고 끝날 일도, 개인의 일탈로 치부되어서도 안 될 일이다. 법적 책임은 물론이거니와, 더불어민주당은 석고대죄하고 재발방지책을 내놓아야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정의당은 "피해 사실 그 자체에 대한 고발이 명확하게 이뤄져 책임있는 처벌이 이뤄질 수 있도록 보도해주길 바란다"며 꼬집고, "부산시는 조직문화 및 인식개선을 위한 방안을 조속히 내어 피해자 회복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부산시는 오 시장의 사퇴에 따라 변성완 행정부시장 권한대행 체제로 전한된다. 부산시의회도 긴급 의총회의를 열어 향후 시정과 관련된 업무 방향을 논의할 예정이다.

부산시장 보궐선거는 공직선거법 제35조에 따라 오는 2021년 4월 7일에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