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년 만에 사라지는 공인인증서…패스·카카오페이·뱅크사인 누가 채울까
21년 만에 사라지는 공인인증서…패스·카카오페이·뱅크사인 누가 채울까
  • 조현선 기자
  • 승인 2020.05.19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자서명법 개정안 내일 국회 본회의 통과 전망”
(사진=아톰)
(사진=아톰)

[뉴시안=조현선 기자]공인인증서 제도가 21년 만에 사라진다. 이를 대체하기 위한 민간 업체의 전자인증 서비스가 활성화되는 등 전자서명 시장이 활성화 될 것으로 기대된다. 

19일 IT업계에 따르면 오는 20일 공인인증서의 독점적 지위 폐지를 골자로 한 전자서명밥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에 상정될 전망이다. 

지난 1999년 도입된 공인인증서 제도는 인증서 발급과 설치 절차가 복잡한 데다 특정 브라우저를 이용해야 하는 등 이용도 번거로워 오랜 기간 불편을 호소해 왔다. 또 전자서명 시장을 독점해 사용자 선택권을 제한하고 보안 책임을 사용자에게 떠넘긴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이번 전자서명법 개정안은 공인인증기관, 공인인증서·공인전자서명 제도를 폐지하고 다양한 전자서명 수단 이용을 활성화하겠다는 것이 골자다.

개정안이 통과되면 그간 제도적으로 우월적 지위가 보장됐던 공인인증서는 사실상 사라지게 될 전망이다. 이를 대신해 여러 업체들의 신기술이 집약된 다양한 전자서명 서비스를 활발하게 이용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에 따라 '공인전자서명' 대신 '전자서명'이라는 표현으로 대체된다.

업계에서는 민간 업체의 전자서명 서비스간 경쟁이 활발해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먼저 SK텔레콤·KT·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 3사의 본인인증 앱(애플리케이션) '패스(PASS)'가 주목 받고 있다. 패스 인증서는 고객이 서비스 회원가입, 금융거래, 계약 체결 등을 할 때 전자서명을 제공하는 서비스이다. 통신 3사와 핀테크 보안 기업 아톤이 공동 제공한다.

지난 1월 출시 9개월 만에 발급 건수 1000만 건을 돌파했다. 추세에 따르면 연내 1800만 건을 넘길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패스 인증서는 본인인증 앱 패스를 실행한 후 약관 동의 및 6자리 핀(PIN) 번호 또는 생체인증을 진행하면 1분 내 바로 발급이 가능하다. 이후 휴대전화 번호만 입력하는 방식으로 인증서를 이용할 수 있다.

카카오의 '카카오페이 인증' 활성화에도 더욱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카카오페이 인증은 지난 2017년 6월 출시돼 이달 초 이용자 수 1000만명을 돌파했다. 도입 기관 수는 100곳 이상이다. 별도 프로그램 설치 없이 카카오톡으로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어 접근이 용이하다.

공인인증서와 동일한 공개 키 기반 구조(PKI)의 전자서명 기술에 위·변조가 불가능한 블록체인 기술로 보안성을 강화했다.

현재 ▲KB증권 M-able 앱 ‘로그인 및 주식거래 인증 수단’ ▲삼성화재 다이렉트 보험 ‘자동차 보험료 조회 인증 수단’ ▲ 삼성증권 ‘온라인 주주총회 투표 시 인증수단’ ▲국민연금공단 ‘앱 로그인 수단’ 등으로 활용되고 있다.

이 밖에 은행연합회와 회원사들이 모여 출시한 ‘뱅크사인’은 한 번 발급하면 여러 은행에서 사용할 수 있다는 점이 강점이다. 블록체인을 통한 뛰어난 보안성과 간편한 로그인, 3년의 인증서 유효 기간 등도 장점으로 꼽힌다.

업계에서는 이후 지문·홍채 인식 등 생체 인증과 블록체인 방식 등 간편하고 확실한 인증 방식이 등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