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네트웍스, 세이브더칠드런과 ICT 소외계층 지원 늘린다
SK네트웍스, 세이브더칠드런과 ICT 소외계층 지원 늘린다
  • 박재형 기자
  • 승인 2020.05.19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세이브더칠드런과 ‘2020 ICT 꿈나무 사업’ 협약 체결
정보통신사업 기부연계 프로그램 확대키로
민팃, 에이프릴스톤 브랜드 통해 지난해부터 4500만 원 기부 실천
“정보통신 등 다양한 사업을 활용하여 사회적 가치 창출 확대를 위해 힘쓸 것”
SK네트웍스는 세이브더칠드런과 ‘2020 ICT 꿈나무 사업’ 협약을 체결하고 사회적 가치 창출 강화에 나섰다. SK네트웍스의 기부금은 ICT 소외계층 아동들의 IT 기기 및 교육 프로그램 지원에 사용된다. 19일 협약식을 마친 후 서보국 SK네트웍스 정보통신사업부장(오른쪽)과 정태영 세이브더칠드런 정태영 사무총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SK네트웍스)
SK네트웍스는 세이브더칠드런과 ‘2020 ICT 꿈나무 사업’ 협약을 체결하고 사회적 가치 창출 강화에 나섰다. SK네트웍스의 기부금은 ICT 소외계층 아동들의 IT 기기 및 교육 프로그램 지원에 사용된다. 19일 협약식을 마친 후 서보국 SK네트웍스 정보통신사업부장(오른쪽)과 정태영 세이브더칠드런 정태영 사무총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SK네트웍스)

 

[뉴시안=박재형 기자]

중학교 2 김민수(가명, 만 14세) 아동은 할아버지와 단둘이 살고 있습니다. 집안의 경제적 지원이 어려운 상황에서 민수에게 컴퓨터로 작성하여 제출해야 되는 학교 과제는 많은 어려움과 불편이 있었습니다. 특히, PPT나 한글문서로 학교과제를 내야 하는 날에는 민수 홀로 학교 컴퓨터실에 남아 과제를 하고, 뒤늦게 집에 가곤 했습니다. SK네트웍스의‘ICT 꿈 지원 프로젝트’를 통해 노트북을 지원 받고 컴퓨터 활용 교육도 받게 된 민수는 언제 어디서나 과제를 하고 복습할 수 있게 됐습니다. <세이브더칠드런, 지난해 SK네트웍스 후원대상 아동 사례>

 

SK네트웍스가 세이브더칠드런과 힘을 모아 정보통신기술(ICT) 소외계층 지원을 늘린다.

SK네트웍스는 19일 국제 구호개발 NGO 세이브더칠드런 본부(서울시 마포구 소재)에서 ‘2020 ICT 꿈나무 사업’ 협약을 맺고, 정보통신사업 브랜드 민팃, 에이프릴스톤 등의 기부연계 프로그램을 통해 ICT 취약계층 아동들의 IT 기기 구매 및 교육 프로그램 활동 등 폭 넓은 지원을 펼치기로 했다고 밝혔다.

SK네트웍스는 지난해부터 자사 사업을 활용한 세이브더칠드런 연계 사회공헌 활동을 본격화했다.

국내 최초 인공지능(AI) 기반 비대면 중고폰 매입기 ‘민팃 ATM’은 중고폰 기부 기능을 넣어 고객의 일상 속 기부를 도왔으며, 지난해 12월 한 달 동안 ‘기부 중고폰 1대 당 1만원 추가지원 캠페인’을 전개했다. 이를 통해 3000명이 넘는 고객의 동참 속에 2천 5백만원의 기부금을 마련해 세이브더칠드런에 전달했다.

또한 지난해 말 무선 블루투스 이어폰 ‘에이프릴스톤 a20’ 제품의 세이브더칠드런 에디션 2천개를 출시해 완판하고, 이를 기념해 최근 2000만 원을 기부하기도 했다.

앞으로 SK네트웍스는 세이브더칠드런 기부연계 프로그램 강화를 통해 비즈니스 모델을 활용한 이웃돕기 등 사회적 가치 창출 확대에 힘쓸 계획이다.

SK네트웍스 관계자는 “민팃 ATM으로 보다 쉽고 편리한 기부환경을 조성하고, 고객과 함께 이웃을 도울 수 있는 에이프릴스톤의 새로운 SV(Social Value)에디션을 출시할 예정”이라며 “앞으로 정보통신 등 회사의 모든 브랜드를 활용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강조했다

고객과 함께 ‘일상의 기부’를 실천하는 국내 최초 인공지능(AI) 기반 비대면 중고폰 ATM ‘민팃(MINTIT)’. 사진은 민팃 ATM 기기를 이용하는 고객.(사진=SK네트웍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