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빈 회장, 롯데문화재단 이사장직 지난해 말 스스로 물러나…뒤늦게 확인돼
신동빈 회장, 롯데문화재단 이사장직 지난해 말 스스로 물러나…뒤늦게 확인돼
  • 박현 기자
  • 승인 2020.05.25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10월 대법원 실형 판결… 현행법상 공익법인 임원 ‘불가’
2015년 사재 100억 출연해 설립… 후임에 김형오 前국회의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사진=롯데지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사진=롯데지주)

[뉴시안=박현 기자]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롯데문화재단 이사장직에서 지난해 말 스스로 물러난 것으로 뒤늦게 확인됐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신동빈 회장은 사재 100억 원을 출연해 설립한 롯데문화재단 이사장직에서 지난해 12월 사임했다. 이는 신 회장이 지난해 10월 대법원 상고심에서 박근혜 정부 관련 국정농단 뇌물공여 혐의로 징역 2년 6개월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 받은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현행 공익법인설립운영에관한법률상 금고 이상의 형을 받고 집행이 종료되거나 집행을 받지 아니하기로 확정된 후 3년이 지나지 않은 자는 공익법인의 임원이 될 수 없다.

이처럼 지난해 말 신 회장이 이사장직에서 물러남에 따라 지난 2015년 롯데문화재단 설립 당시 이사회 멤버로 참여했으며, 지난 4·15 총선에서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장을 역임한 김형오 前국회의장이 롯데문화재단의 새 이사장을 맡고 있다.

롯데문화재단은 서울 송파구 잠실 롯데월드몰에 위치한 롯데콘서트홀과 롯데뮤지엄 등 공연장을 운영하며, 문화예술 보급 및 활동 지원을 펼치고 있다.

앞서 신동빈 회장은 신동주 前일본롯데홀딩스 부회장과의 경영권 분쟁으로 여론이 악화되던 지난 2015년 10월 사재 100억 원을 출연해 사회공헌 목적의 재단법인인 롯데문화재단을 설립한 바 있다. 이와 더불어 당시 롯데쇼핑과 롯데물산, 호텔롯데도 각각 현금 33억 원을 출연했다.

한편, 신 회장은 지난해 10월 대법원 확정 판결 이후 롯데쇼핑, 호텔롯데, 롯데칠성음료, 롯데건설 등 그룹 주요 계열사 사내이사직에서 물러난 상태다. 현재 신 회장은 롯데지주, 롯데케미칼, 롯데제과 등 3개사의 대표이사를 맡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