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출시 갤노트20도 진정한 5G 안된다?…“이통사 28㎓ 구축 늦어져”
올해 출시 갤노트20도 진정한 5G 안된다?…“이통사 28㎓ 구축 늦어져”
  • 박재형 기자
  • 승인 2020.06.23 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K텔레콤)
(사진=SK텔레콤)

 

[뉴시안=박재형 기자] 진정한 5G이동통신(5G) 서비스가 더 늦어질 것으로 보인다. 

지금의 5G 서비스는 각 이동통신사들이 내세웠던 속도나 서비스를 따라가지 못한다는 불만이 속출했다. 하지만 이런 불만들은 쉽게 해소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하반기 출시되는 삼성전자 갤럭시노트20을 포함해 주요 5G 스마트폰이 5G 28㎓ 대역과 SA(단독모드) 방식을 지원하지 않을 것으로 보여지기 때문이다. 

23일 업계 등에 따르면 삼성전자와 이동통신3사는 하반기 출시되는 갤럭시노트20에 5G 28㎓ 대역과 SA 방식을 지원하지 않는 것으로 잠정 결론을 내리고 세부 사항을 협의하고 있다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국내에서 상용화된 5G는 3.5㎓ 대역에 NSA(비단독모드) 방식으로 3.5㎓ 대역은 LTE보다 속도가 3∼4배 빠른 정도에 불과하다. NSA 방식은 LTE와 장비를 일부 공유하기 때문에 필연적으로 지연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이통사들이 내세웠던 네트워크 속도가 LTE 대비 최대 20배(20Gbps)까지 빨라지고, 지연 속도가 1ms(0.001초)까지 떨어지기 위해서는 28㎓ 대역과 SA 방식 도입이 필수다. 

애초 이통3사는 올해 하반기에는 28㎓를 상용화한다는 방침이었지만 수익성 때문에 28㎓ 대역 구축에 투자가 늦어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이통사는 연말까지 28㎓ 구축을 완료해 내년부터 서비스하는 것으로 목표를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이를 지원하는 단말기 또한 늦어질 것으로 전망돼 진정한 속도를 원하는 5G 서비스 가입자들은 좀 더 기다려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