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로켓배송 상품 모두 소독한다… “고객 안심 위해 철저한 조치”
쿠팡, 로켓배송 상품 모두 소독한다… “고객 안심 위해 철저한 조치”
  • 박현 기자
  • 승인 2020.06.23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송 완료 직전 무독성 살균제 사용
상품소독 자동 알림앱 및 5분 뒤 배송완료 메시지 전송 등 자체 기술로 개발
쿠팡맨이 고객에게 로켓배송 상품을 배송하기 직전에 상품을 살균소독하고 있다. (사진=쿠팡)
쿠팡맨이 고객에게 로켓배송 상품을 배송하기 직전에 상품을 살균소독하고 있다. (사진=쿠팡)

[뉴시안=박현 기자]쿠팡은 상품이 전달되는 마지막 순간까지 모든 고객이 안심하도록 로켓배송 살균소독 프로세스를 강화한다고 23일 밝혔다.

쿠팡에 따르면 이번에 강화된 프로세스를 통해 전국의 수백만 개 로켓배송 상품은 배송이 완료되기 직전에 살균소독 과정을 거치게 된다. 즉 배송직원이 고객 집으로 배송이 완료되기 직전에 식품의약품안전처와 미국 식품의약국(FDA) 등이 인증한 휴대용 살균제로 상품을 꼼꼼하게 소독한다. 이렇게 살균소독이 완료된 상품은 고객 집 앞으로 언택트 배송된다.

배송직원이 상품 살균소독 프로세스를 철저하게 준수할 수 있도록 자체기술을 통해 알림앱 시스템도 개발했다. 배송직원이 사용하는 전용앱에 배송 완료 후 살균소독을 알리는 팝업 메시지가 자동으로 노출된다. 고객에게 발송되는 배송완료 문자도 소독제 건조 시간을 고려해 배송 후 5분 뒤 자동발송되도록 기능을 업그레이드했다.

현재까지 택배 상자를 통해 바이러스 감염이 보고된 사례는 없지만, 쿠팡은 앞으로 고객 안심을 위해서라면 과할 만큼 조치를 취한다는 계획이다.

고명주 쿠팡 인사부문 대표는 “고객이 안심하고 주문할 수 있도록 가능한 모든 안전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코로나19에 맞서 로켓배송이 ‘가장 안전한 배송’의 표준이 될 수 있도록 기술과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쿠팡은 전국으로 배송되는 모든 상품에 대한 소독 외에도 고객 및 직원 대상으로 다양한 안전조치를 실행할 것”이라며 “모든 업계가 이런 노력에 동참할 수 있도록 향후 실행하는 조치를 적극적으로 알려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쿠팡은 사회적 위기 극복을 위한 노력도 꾸준히 펼쳐가고 있다고 밝혔다. 매일 100만 가구 이상에 생필품을 배송해왔고, 마스크 판매가격을 동결한 뒤 지난달에만 60억 원의 손실을 감수하며 1억 장 이상의 마스크를 판매했다는 설명이다. 또한, 일자리 창출을 위해 올해 1분기에만 2만 명 이상을 추가로 고용했으며, 최근에는 법률이나 정부 지원 대상에서도 제외된 단기직(일용직) 직원들에게 국내 최초로 100만 원의 생활안정자금을 지급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