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코로나19’ 확진자 통보 직후 덕평물류센터 폐쇄 조치”
쿠팡, “‘코로나19’ 확진자 통보 직후 덕평물류센터 폐쇄 조치”
  • 박현 기자
  • 승인 2020.06.26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사 뉴스룸에 고객안내문 게재… “방역당국에 적극 협조”

[뉴시안=박현 기자]쿠팡은 24일 경기도 이천 덕평물류센터 폐쇄와 관련해 자사 뉴스룸을 통해 고객안내문을 발표했다.

해당 안내문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직원은 덕평물류센터 출고 파트 담당자로 23일 마지막으로 근무(23일 03:45 퇴근)했으며, 당일 검사 후 24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쿠팡은 전 직원에 대해 하루 2회 이상 발열 체크 및 그날의 건강상태를 점검하는 문진표를 작성하도록 하고 있다. 해당 직원은 근무기간 중 체온 측정 결과는 모두 정상이었으며, 건강상태 문진 결과에서도 이상 증상이 없는 것으로 기록했다.

쿠팡 측은 24일 보건당국으로부터 확진자 통보를 받은 즉시 덕평물류센터 폐쇄 조치를 시행하고, 해당 물류센터 직원들에게 문자와 구두 통보를 통해 귀가 조치했다고 밝혔다.

이번 조치와 관련해 쿠팡은 그동안 철저한 거리두기 및 방역활동을 통해 직원을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도록 노력해왔다고 강조했다.

쿠팡 측은 “전 물류센터 및 배송센터의 공용구역을 폐지하고 물류센터 통근버스를 증차해 직원 간 거리두기를 유지할 수 있도록 지원했다”면서 “대규모로 안전감시단을 채용해 거리두기 및 정기적인 체온 체크, 마스크 및 장갑 착용 등이 지속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독려했다”고 밝혔다. 이어 “통근버스 및 출퇴근 시 QR코드로 체크해 코로나19 의심자 발생 시 신속하게 동선 등을 확인할 수 있도록 운영하고 있다”며 “쿠팡의 전 시설을 매일 방역하고 있으며, 고객 안심을 위해 로켓배송 전 상품을 소독해 배송을 완료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쿠팡 관계자는 “방역당국에 적극적으로 협조해 물류센터 근무자들의 안전과 코로나19의 확산을 방지하는 한편 직원들에 대한 지원도 아끼지 않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