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12·갤노트20 신작 출시 코앞…5G폰 ‘재고처리’ 한창
아이폰12·갤노트20 신작 출시 코앞…5G폰 ‘재고처리’ 한창
  • 조현선 기자
  • 승인 2020.07.02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전자의 최신 스마트폰 전략 스마트폰 ‘LG 벨벳(LG VELVET)’
LG전자의 전략 스마트폰 'LG 벨벳(LG VELVET)’

[뉴시안=조현선 기자]애플, 삼성 등이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출시를 앞두고 있는 가운데 이통사들이 삼성전자와 LG전자의 5G 스마트폰의 공시지원금을 대폭 상향해 '재고 정리'에 나섰다.

2일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LG유플러스는 전날 LG전자의 상반기 전략 스마트폰인 LG벨벳의 공시지원금을 26만8000원에서 최대 50만원으로 대폭 상향했다. 기존의 공시지원금은 기존 공시지원금은 7만4000∼21만2000원에 불과했다.

KT는 LG벨벳의 공시지원금을 지난달 24일 기준 최고 15만원에서 48만원까지 올렸다. LG벨벳은 출고가 89만9800원으로 이통사의 공시지원금과 유통망 추가 할인까지 지원 받는다면 실구매가는 30만원대 수준으로 떨어진다.

SK텔레콤은 전날 삼성전자의 보급형 5G 스마트폰 '갤럭시A90 5G'의 공시지원금을 최대 49만4000원으로 상향했다.

이들 이통3사가 5G 스마트폰 공시지원금을 상향 조정하는 것은 하반기 중 삼성전자와 애플 등 주요 제조사의 신형 플래그십 스마트폰 출시가 임박하면서다. 올 하반기엔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20 시리즈와 애플 아이폰12 시리즈가 출시될 것으로 예상된다. 기존의 재고를 떨어내고 5G 가입자를 유치하겠다는 것이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 리서치는 올해 1분기 국내 스마트폰 판매량이 지난해 4분기 대비 18% 감소했고, 지난해 1분기 대비시 10% 적다고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소비 심리가 위축된 데다 단통법 등 단말기 보조금 제한 정책 등의 영향이 컸다. 

이통업계에 따르면 지난 3월 출시된 갤럭시S20 시리즈의 출시 초기 판매량은 전작 대비 60%으로 부진했으나, 공시지원금 상향 등에 따라 판매량을 어느 정도 회복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5월 1일 이통3사는 갤럭시S20의 공시지원금을 일제히 상향해 SK텔레콤 최고 42만원, KT 최고 48만원, LG유플러스 최고 50만원으로 올린 바 있다.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출시 전 소비자 수요를 끌어오기 위해서다. 

한편 삼성전자는 오는 8월5일로 예정된 '갤럭시 언팩' 행사를 통해 ‘갤럭시노트20' 시리즈와 '갤럭시 폴드2', '갤럭시 Z플립 5G'를 공개할 것으로 예상된다. 애플은 코로나19의 여파에 따라 부품 수급 등에 차질이 생기는 등 매해 9월 진행해 오던 신제품 공개 행사를 1개월 가량 연기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