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비맥주 ‘오비랑’, 환경보호 중요성 알리는 ‘에코스피커’ 역할 ‘톡톡’
오비맥주 ‘오비랑’, 환경보호 중요성 알리는 ‘에코스피커’ 역할 ‘톡톡’
  • 박현 기자
  • 승인 2020.07.04 2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비맥주, 대학생 서포터즈 ‘오비랑 1기’ 환경활동 보고대회 및 해단식 개최
3월 출범 후 온라인 콘텐츠 800여 건 제작… 환경보전 위한 대국민 홍보활동 전개
오비맥주는 지난달 30일 환경재단과 함께 대학생 서포터즈 ‘오비랑 1기’의 환경활동 보고대회 및 해단식을 열었다. (사진=오비맥주)
오비맥주는 지난달 30일 환경재단과 함께 대학생 서포터즈 ‘오비랑 1기’의 환경활동 보고대회 및 해단식을 열었다. (사진=오비맥주)

[뉴시안=박현 기자]오비맥주가 지난달 30일 환경재단과 함께 대학생 서포터즈 ‘오비랑 1기’의 환경활동 보고대회를 열었다고 1일 밝혔다.

오비맥주에 따르면 지난 3월에 선발된 오비맥주 대학생 사회공헌 서포터즈 ‘오비랑 1기’ 24명은 3월 말부터 3개월 간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유튜브, 블로그 등 온라인상에서 직접 제작한 800여 건의 동영상과 카드뉴스 콘텐츠를 통해 대중에게 환경문제의 심각성을 알리고, 일상 속에서 친환경 생활을 실천하는 ‘에코스피커(Ecospeaker)’로 활동했다.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사용량이 늘어난 마스크의 올바른 분리배출방법 알리기와 생활 속 일회용품 줄이기 등 비상시국에 필요한 환경캠페인을 스스로 기획하고 실행하며 환경보전을 위한 대국민 홍보활동을 벌였다는 회사 측의 설명이다.

이날 오비맥주는 ‘오비랑 1기’ 환경활동 보고대회와 더불어 서포터즈 활동을 마무리하는 온라인 해단식도 열었다. 해단식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오비맥주 공식 유튜브 채널의 라이브 방송을 활용한 ‘온택트(Ontact)’ 방식으로 개최됐다. ‘온택트’는 비대면을 뜻하는 ‘언택트(Untact)’에 온라인을 통한 외부와의 연결(On)을 더한 개념이다.

오비맥주 본사에서 열린 이날 해단식 현장에는 주최 측인 오비맥주와 환경재단 관계자, ‘오비랑’ 각 팀의 팀장 등 최소한의 인원만 참석했다. ‘오비랑’ 팀원들은 유튜브로 생중계되는 해단식에 온라인으로 참여하고 실시간 댓글을 통해 활동소감 등을 나눴다.

이날 해단식에 참석한 배하준 오비맥주 대표와 최열 환경재단 이사장은 서포터즈들에게 격려의 말을 전하고 대표로 참석한 팀장들에게 수료증을 수여했다. 또한, 3개월 간 가장 적극적이고 열정적으로 활동한 최우수 서포터 1인과 1팀을 선정해 시상했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대학생들의 젊은 감성을 통해 대중에게 쉽고 친근하게 환경보호의 중요성을 알린 의미 있는 활동이었다“며 “코로나19라는 힘든 상황 속에서도 최선을 다해준 서포터즈들에 감사하며, 각자의 일상 속에서 ‘에코스피커’로 계속 힘써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