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최태원, K-배터리 회동…“신기술 협력 강화 약속”
정의선-최태원, K-배터리 회동…“신기술 협력 강화 약속”
  • 조현선 기자
  • 승인 2020.07.07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선(오른쪽)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7일 충남 서산시 SK이노베이션 서산공장을 방문해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기아차 니로EV 앞에서 악수하고 있다. 현대차그룹 경영진은 SK그룹 경영진과 미래 전기차 배터리 및 신기술 분야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사진=현대차·SK 제공)
정의선(오른쪽)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7일 충남 서산시 SK이노베이션 서산공장을 방문해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기아차 니로EV 앞에서 악수하고 있다. 현대차그룹 경영진은 SK그룹 경영진과 미래 전기차 배터리 및 신기술 분야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사진=현대차·SK 제공)

[뉴시안=조현선 기자]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과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7일 SK이노베이션 충남 서산공장에서 미래 전기차 배터리 기술 등 신기술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한다. 

이날 정의선 부회장과 최태원 회장 등 양사 경영진은 SK이노베이션 등이 개발에 집중하고 있는 ▲고에너지밀도·급속충전·리튬-메탈 배터리 등 차세대 배터리 기술 ▲전력반도체와 경량 신소재, 배터리 대여·교환 등 서비스 플랫폼(BaaS) 등 미래 신기술 개발 방향성을 공유하고, 협력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또 SK 주유소와 충전소 공간을 활용해 전기·수소차 충전 인프라를 확충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미래 배터리, 신기술 개발 방향성을 공유하는 의미 있는 자리였다"며, "현대차그룹은 인간중심의 미래 모빌리티 시대를 열고 인류를 위한 혁신과 진보를 이루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현대차그룹은 세계 최고 기술력을 보유한 기업들과 협업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최태원 회장은 "현대·기아차가 글로벌 시장에서 전기차 등 미래 모빌리티 분야의 선도적 입지를 구축하고 있는 만큼 이번 협력으로 양 그룹은 물론 한국경제에도 새로운 힘이 될 것"이라며  "힘과 지혜를 모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가져올 경영환경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면서, 경제적 가치와 사회적 가치를 함께 높여 나가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날 현대차그룹 경영진은 SK이노베이션 서산 공장 내 니로 전기차에 공급하는 배터리 셀의 조립 라인을 둘러봤다. 서산 공장은 2012년 준공돼 연 4.7GWh 규모의 배터리를 공급할 수 있는 생산규모를 갖춘 곳이다.

현재 현대차그룹은 현대·기아차가 생산하는 플러그인(Plug-in) 하이브리드카와 기아차의 니로, 쏘울 전기차(EV) 등에 SK이노베이션 배터리를 사용하고 있다. 

현대·기아차는 2021년 양산 예정인 차세대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Electric-Global Modular Platform)'의 1차 배터리 공급사로 SK이노베이션을 선정하고 최상의 성능 확보를 위한 협업을 이어가고 있다. 'E-GMP' 기반의 현대·기아차 전기차에 탑재될 SK이노베이션 제품은 차세대 고성능 리튬-이온 배터리로, 전기차 전용 모델의 특장점들과 결합돼 고객에게 다양한 가치를 제공하게 될 전망이다.

현대·기아차는 2011년 첫 순수 전기차를 선보인 이래 지난달까지 국내외 누적 28만여대 판매를 기록하는 등 글로벌 전기차 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글로벌 전기차 전문 매체인 EV세일즈에 따르면 현대·기아차는 올 1분기 총 2만4116대의 순수 전기차를 판매해 테슬라, 르노-닛산 얼라이언스, 폭스바겐그룹에 이어 4위를 차지했다.

현대·기아차는 2025년까지 총 44종의 친환경차를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이들 중 절반이 넘는 23종을 순수 전기차로 출시할 계획이다.

현대차는 2025년 전기차 56만대를 판매해 수소전기차 포함 세계 3위권 업체를 목표로 하고 있으며, 기아차는 전기차 사업이 본격적인 궤도에 오르는 2026년 전기차 50만대(중국 제외)를 판매할 계획이다.

현대차그룹은 미래 혁신기술 분야 리더십 확보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도심항공모빌리티(UAM), 로보틱스, 인공지능(AI), 자율주행, 빅데이터 등 차세대 혁신기술 개발을 가속화해 지속성장 동력을 확보하는 동시에 인류의 삶을 보다 가치 있게 만들고 고객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는 기업으로 거듭난다는 구상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