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박원순 고소인에 직접 사과…"서울시가 사건 경위 밝혀달라" 
이해찬, 박원순 고소인에 직접 사과…"서울시가 사건 경위 밝혀달라" 
  • 김동용 기자
  • 승인 2020.07.15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 차원 진상조사는 어려워…피호소인에 대한 근거없는 비난 멈추고 여론몰이 수단으로 활용 말아달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사과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시안=김동용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 직접 사과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다시 한번 국민 여러분께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국민들께 큰 실망을 드리고 행정 공백이 발생한 것에 대해 책임을 통감한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 대표는 "아울러 피해 호소인께서 겪으시는 고통에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이런 상황에 대해 민주당 대표로서 다시 한 번 통렬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거듭 사과했다. 

이 대표는 다만 "당으로서는 아시다시피 고인의 공인의 부재로 인해서 현실적으로 진상조사가 어렵다"며 "피해 호소인의 뜻에 따라 서울시가 사건 경위를 철저하게 밝혀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 대표는 또 "피호소인에 대한 근거 없는 비난을 멈추고 당사자의 고통을 정쟁과 여론몰이의 수단으로 활용하지 않을 것을 다시 한 번 간곡하게 부탁드린다"며 "민주당은 당 소속 공직자들이 부적절한 행동을 차단하고 기강을 세울 특단의 조치를 마련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대표가 박 전 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직접 사과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이 대표는 지난 13일 강훈식 대변인을 통해 "예기치 못한 일로 시정 공백이 생긴 것에 책임을 통감한다"며 "피해 호소 여성의 아픔에 위로를 표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이 대표가 직접 사과하지 않아 '대리 사과'라는 비판이 나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