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박원순 성추행 의혹’ 사과…“처절하게 성찰하겠다”
이낙연, ‘박원순 성추행 의혹’ 사과…“처절하게 성찰하겠다”
  • 김동용 기자
  • 승인 2020.07.15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소인 안전 지켜지고 일상 회복되도록 경찰·서울시가 책임있게 대처해달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시스)

[뉴시안=김동용 기자]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5일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 사과했다.

이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피해를 호소하시는 고소인의 말씀을, 특히 피해를 하소연해도 아무도 들어주지 않았다는 절규를 아프게 받아들인다"며 "국민께서 느끼시는 실망과 분노에 공감한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피해 고소인과 국민 여러분께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 처절하게 성찰하겠다"며 "민주당과 제가 할 일을 마땅히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의원은 "먼저 피해 고소인의 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고소인과 가족의 안전이 지켜지고 일상이 회복되도록 경찰과 서울시 등이 책임 있게 대처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 의원은 "특히 사건의 진상이 규명되길 바란다"며 "관련되는 모든 기관과 개인이 진상규명에 협력해야 한다. 민주당도 최대한 협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전날 국회에서 박 전 시장 의혹과 관련한 질문을 받았을 때는 "당에서 정리된 입장을 곧 낼 것으로 안다"며 말을 아꼈다.

이 의원의 이날 입장 표명은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피해 호소인께서 겪으시는 고통에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직접 사과하는 등 당의 대응 기조가 정리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한편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미래통합당 소속 의원들은 이날 오후 서울지방경찰청을 방문해 박 전 시장의 성추행 의혹 수사와 피소사실 유출 의혹에 대한 진상조사를 촉구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