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17 임시공휴일, 생산유발액 4.2조, 3.6만 명 취업 경제 효과”
“8·17 임시공휴일, 생산유발액 4.2조, 3.6만 명 취업 경제 효과”
  • 박재형 기자
  • 승인 2020.07.21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경제연구원 ‘임시공휴일 지정의 경제적 파급 영향’ 분석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뉴시안=박재형 기자] 정부가 21일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국무회의를 열어 8월 17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하는 방안을 담은 ‘관공서의 임시공휴일 지정안’을 심의·의결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가운데 정부가 이날을 임시 공휴일로 확정할 경우 경제 전체 생산 유발액이 4조2000억 원에 이르고 취업 유발 인원도 3만6000명이 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현대경제연구원은 지난 20일 ‘현안과 과제’ 보고서에서 8월 17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했을 때 경제적 파급 영향을 이렇게 전망했다.

연구원은 우선 전체 인구의 절반인 2500만 명이 8월 17일에 쉰다는 가정 아래 경제 파급 효과를 추산했다.

2011년 연구원의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현재 소비자물가 수준에 맞춰 1일 1인당 소비지출액을 8만3690원으로 환산하고, 소비지출의 구성비는 숙박(23.9%)·교통(28.2%)·식비(34.1%)·오락문화(13.8%)로 가정했다.

또 2018년 산업연관표 연장표의 산업연관효과와 고용유발효과가 현재에도 유지된다고 전제했다.

이를 바탕으로 했을 때 임시공휴일 하루의 경제 전체 소비지출액은 약 2조1000억 원이고, 이는 파급 경로를 통해 경제 전체에 4조2000억 원 규모로 생산을 유발할 것으로 전망했다. 

또 부가 가치 유발액은 1조6300억 원, 취업 유발 인원은 3만6000명으로 계산됐다.

연구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사상 초유의 경기 위기 상황에서 내수 활성화를 위한 임시공휴일 지정은 중요한 조치”라며 “임시공휴일의 긍정적 효과를 극대화하려면 신속히 시행을 결정해 가계, 기업 등 민간 주체들이 계획할 수 있는 시간적 여유를 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전날 정세균 국무총리는 8월 17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하는 방안을 검토할 것을 19일 관계부처에 지시했다.

정 총리는 “심신이 지친 국민과 의료진에게 조금이나마 휴식의 시간을 드리고 내수 회복의 흐름도 이어가기 위한 것”이라고 그 배경을 설명했다.

8월 17일이 임시공휴일로 지정되면 15∼17일 사흘간의 연휴가 가능해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