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 투자, 코로나에 제약·바이오 늘리고 항공 줄였다
국민연금 투자, 코로나에 제약·바이오 늘리고 항공 줄였다
  • 박재형 기자
  • 승인 2020.07.22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T 지분 투자도 늘어…유통·제조 투자는 감소
CEO스코어, 국민연금 5% 이상 지분 보유 상장사 조사
전북 전주에 위치한 국민연금공단 기금운용본부.(사진=뉴시스)
전북 전주에 위치한 국민연금공단 기금운용본부.(사진=뉴시스)

 

[뉴시안=박재형 기자] 올해 상반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가 산업별 경기 전망에 영향을 주면서 기관 투자도 변화를 가져오는 것으로 보인다. 

이는 이 기간 동안 국민연금의 투자 우선순위도 변화가 보였기 때문이다.  

코로나19 수혜 종목인 제약과 바이오, 정보기술(IT)·미래 모빌리티 업종은 투자를 늘린 반면, 조선·기계 등 제조업이나 항공·유통 등 코로나 피해 업종은 투자를 축소했다.

22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지난 17일 기준으로 국민연금이 5% 이상 지분을 보유한 상장사 302곳을 조사한 결과 국민연금 보유 지분의 가치는 총 127조9015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말 기준 315곳, 123조8278억 원에 비해 기업 수는 13곳 줄었지만 지분가치는 4조737억원(3.3%) 증가했다. 

특히 상반기 코로나19 영향으로 국민연금의 투자 포트폴리오도 크게 달라졌다.

직접적인 타격을 받은 업종은 줄이고 득을 본 기업들은 늘리고 있는 것이다. 

올해 국민연금이 5% 이상 지분을 신규 취득한 곳은 총 24곳으로, 게임 개발업체 더블유게임즈의 지분을 10.2% 확보해 가장 큰 폭으로 늘렸다.

한독(8.52%), 심텍(6.25%), JW중외제약(5.27%), 현대에너지솔루션(5.04%), 성광벤드(5.03%), 애경산업(5.01%), PI첨단소재(5.0%) 등의 지분도 새로 확보했다.
    
이에 비해 신세계I&C(-5.97%p)와 SBS콘텐츠허브(-5.29%p), CJ CGV(-5.01%p), 메가스터디(-2.26%p) 등 코로나로 타격을 받은 서비스 업종의 지분은 줄였다.

대한항공(-4.63%p)과 한진(-2.25%p), 호텔신라(-2.83%p) 등 항공·호텔의 지분 감소도 두드러졌다.

국민연금 지분율이 가장 높은 기업은 화장품 제조업체인 코스맥스(14.2%)였다.

한솔케미칼(13.97%), KT·한라홀딩스(각 13.87%), 대상(13.7%), BNK금융지주(13.6%), 풍산·CJ제일제당·대림산업(각 13.5%) 등도 보유 지분 비율이 높았다.

올해 국민연금의 보유지분 가치가 가장 많이 늘어난 업종 역시 코로나 수혜주인 제약·바이오였다.

지난해 말 국민연금의 제약·바이오 업종의 보유지분 가치는 3조5320억 원이었으나 올해는 지분 확대, 주가 상승 등에 힘입어 6조414억 원으로 71.2%나 급증했다.

제약·바이오 투자 기업 수도 작년 말 16곳에서 이달 현재 20곳으로 늘었다.

비대면 관련주가 포함된 서비스 업종이나 전기차 배터리 관련 화학업종도 지분가치가 30% 이상 커졌다.

이에 비해 조선·기계·설비 등 제조 업종과 에너지, 은행, 유통, 운송업종 등은 올해 국민연금의 지분가치가 20% 이상 감소했다.

기업별로는 네이버와 셀트리온, LG화학, 카카오 등의 IT·화학 기업의 지분가치가 1조 원 이상 증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