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이통사 최초 주3일 재택근무 도입…점진적 확대 목표
LGU+, 이통사 최초 주3일 재택근무 도입…점진적 확대 목표
  • 조현선 기자
  • 승인 2020.07.23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R&D 부서 임직원 300여명 대상 화·수·목 재택근무 시행
LG유플러스 빅데이터전략팀 김정인 책임이 재택근무 중 화상회의 솔루션을 이용해 팀원들과 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 빅데이터전략팀 김정인 책임이 재택근무 중 화상회의 솔루션을 이용해 팀원들과 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

[뉴시안=조현선 기자]LG유플러스가 이동통신사들 중 처음으로 주3일 재택근무를 도입한다. 마곡 R&D부서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시범 시행한 이후 제도적 개선 등을 통해 차차 확대해 나가겠다는 방침이다.

LG유플러스는 서울 마곡 사옥의 R&D 부서에서 근무하는 300여 명의 임직원을 대상으로 주3일 재택근무를 시행한다고 23일 밝혔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기 위해 언택트(비대면) 환경에서 일하는 방식의 효율적 변화를 위해서다.

이에 따라 상대적으로 통근 거리가 긴 마곡 사옥의 R&D부문 임직원 300여 명은 오는 9월 30일까지 매주 화요일, 수요일, 목요일은 출근하지 않고 자택에서 근무하게 된다. 이들은 지난 14일부터 주3일 재택근무제에 임하고 있다.

사측은 제도의 조기정착과 효율성 증대를 위해 재택근무일에 회사에 출근하려면 담당 임원의 승인을 받도록 제도화했다.

이번 시범 운영 기간 동안 재택근무의 효과 및 개선점 등 임직원의 의견을 수렴하고, 제도와 관련 IT 인프라 등을 지속 보완해 추후 점진적인 확대를 추진하겠다는 방침이다.

LG유플러스에 따르면 지난3월부터 약 한 달간 실시했던 자율적 재택근무의 선호도 조사 결과 임직원의 약 90%가 자율적 재택근무에 대한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통근 거리가 먼 직원들은 출퇴근 시간이 절약돼 만족도가 높았으며, 기획성 업무 비중이 높은 내근직의 경우 업무생산성 변화에 긍정적 효과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즐겁게 일하는 조직문화의 연장선에서 임직원들의 긍정적 의견을 적극 반영하고, 업무 효율성 증대를 위해 재택근무 도입을 적극적으로 추진했다"고 밝혔다.

이같은 결정의 배경에는 LG유플러스가 업무환경 자율화를 위해 구축해 온 결실의 공이 컸다.

LG유플러스는 지난 2016년부터 창의적이고 자율적인 근무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노력해 왔다. ▲매월 2·3번째 수요일 1시간 일찍 퇴근하는 '스마트 워킹 데이' ▲자율복장제 ▲정시 퇴근을 위한 'PC오프제도' ▲형식에 구애 받지 않는 문화를 위한 '스마트 회의룰' 등을 시행해 오고 있다.

또 클라우드PC인 'U Cloud(유클라우드)' 도입을 통해 업무 환경 가상화를 구축했으며, LG그룹 내 UC 솔루션 ‘엠메신저’를 통해 다양한 디바이스로 웹/모바일 메신저, 화상회의, 전화 등 실시간 협업 환경을 구현할 수 있는 계열사간 사내메신저로 클라우드 PC 환경에서 자유로운 의사소통이 가능하다.

이 밖외에도 LG전자 스마트폰의 기본 기능인 '그룹 전화'나 이크로소프트(MS) 팀즈 등으로 화상회의를 진행하는 등 업무에 지장 없이 재택근무를 할 수 있는 인프라를 구축한 상태다.

재택근무 도입과 인식 개선에도 적극적이다. 재택근무의 성공적인 정착을 위해 팀장 이상 리더를 대상으로 'HR Letter' 이메일을 발송했다. 재택근무시 업무 방법 등 안내하고 적극 활용해달라고 공지가 담겼다.

또 인사교육 담당 부서에서는 재택근무 관련 구성원의 가이드 영상을 제작해, 업무 툴을 사용하는 기본 방식을 안내함으로써 누구나 쉽게 배울 수 있게 했다.

LG유플러스 하태훈 인사팀장은 “일시적인 트렌드가 아닌 장기적인 관점에서 일하는 방식의 혁신과 업무 효율성 향상을 위해 재택근무를 시행하는 것”이라며 “고객과 구성원 모두가 만족하고 생산적으로 근무할 수 있는 스마트 오피스 등 다양한 근무방식도 선제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