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긴 장마에 농산물 물가 6% 상승
7월 긴 장마에 농산물 물가 6% 상승
  • 박재형 기자
  • 승인 2020.08.21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서울 한 대형마트 농산물 코너에서 시민들이 채소 농산물을 둘러보고 있다.(사진=뉴시스)
10일 서울 한 대형마트 농산물 코너에서 시민들이 채소 농산물을 둘러보고 있다.(사진=뉴시스)

 

[뉴시안=박재형 기자] 역대 최장 기간 장마와 폭우 피해로 농산물 가격이 크게 올랐다. 

21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 7월 생산자물가지수(잠정)는 102.68(2015=100)로, 한 달 전보다 0.2% 상승해 2개월 연속 올랐다.

특히 농림수산품 물가가 3.7% 상승했다. 수산물(-0.1%)은 내렸지만 역대 가장 긴 장마와 휴가철 소비 증가 영향으로 농산물(6.0%)과 축산물(3.3%)이 올랐다.

상추(66.3%), 배추(21.2%), 사과(11.0%) 등이 많이 올랐다. 소고기(4.2%), 돼지고기(3.1%), 닭고기(3.4%) 등도 3~4% 올랐다.

공산품은 국제유가 상승 등의 영향으로 석탄 및 석유제품(4.8%), 제1차 금속제품(0.8%) 등이 올라 0.4% 상승했다. 석탄 및 석유제품, 제1차 금속제품 모두 2개월 연속 올랐다.

전력, 가스, 수도 및 폐기물 물가는 전력, 가스 및 증기(-5.4%)가 내려 4.1% 하락했다. 7∼8월 여름철 전기요금 인하 제도, 최근 액화천연가스(LNG) 수입 가격 하락 등을 반영한 도시가스 요금 인하 등에 따른 것이다.

서비스 물가는 여름 성수기에 따른 수요 증가 등으로 운송(1.2%), 음식점 및 숙박(0.3%) 등을 중심으로 0.3% 상승했다.

7월 생산자물가는 1년 전과 비교했을 때는 0.8% 내려 5개월 연속 하락세를 이어갔지만, 하락 폭은 줄었다.

특수분류별 생산자물가지수는 전월 대비로 식료품이 1.9%, 신선식품이 6.8%, 정보기술(IT)이 0.2% 상승했다. 에너지는 2.9% 하락했다.

식료품과 에너지를 제외한 생산자물가지수는 6월보다 0.3% 올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