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한은 총재 “코로나 재확산에 국내경제 회복세 약화 전망”
이주열 한은 총재 “코로나 재확산에 국내경제 회복세 약화 전망”
  • 박재형 기자
  • 승인 2020.08.24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재위 전체회의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재위 전체회의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사진=뉴시스)

 

[뉴시안= 박재형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24일 “최근 들어 코로나19의 국내 감염이 다시 확산하면서 국내 경제 회복세가 약화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이날 국회 기획재정위 업무보고에 앞서 인사말을 통해 “국내 경제가 크게 악화했다가 수출·소비 부진이 완화되면서 다소 개선되는 조짐을 보였지만,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향후 경제 흐름의 불확실성이 한층 높아졌다”며 이 같은 견해를 밝혔다.

이에 따라 오는 27일 공개될 한은의 올해 경제성장률 수정 전망치도 상당 폭 하향 조정될 예정이다.

이 총재는 소비자물가상승률이 당분간 0%대 초중반 수준에서 등락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 총재는 “세계 경제가 코로나19 확산의 영향으로 크게 위축됐다가 5월 이후 경제활동이 점차 재개되면서 부진이 다소 완화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면서도 “향후 각국의 경제활동 재개로 경제가 완만하게 회복되겠지만, 코로나19의 확산세가 좀처럼 꺾이지 않고 있어 글로벌 경제의 불확실성이 여전히 높다”고 진단했다.

이 총재는 기준금리 인하, 금융중개지원대출 한도 증액, 무제한 RP(환매조건부채권) 매입, 미국과의 통화스와프 자금을 활용한 외화대출 등 한은이 펼친 정책 수단을 국회의원들 앞에서 소개했다.

이어 그는 “앞으로도 한은은 국내 경제의 회복을 뒷받침하기 위해 통화정책을 완화적으로 운용해 나갈 계획”이라며 코로나19 전개 상황이 금융·경제에 미치는 영향, 정책대응의 파급효과 등을 면밀히 점검하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