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기준금리 0.5% 동결…성장률 -1.3%로 하향
한은, 기준금리 0.5% 동결…성장률 -1.3%로 하향
  • 조현선 기자
  • 승인 2020.08.27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운데)가 27일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에서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한국은행 제공)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운데)가 27일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에서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한국은행 제공)

[뉴시안=조현선 기자]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가 27일 기준금리를 현재 수준인 연 0.5%를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앞서 금통위는 지난 3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경제 충격으로 기준금리를 연 1.25%에서 0.75%로 내리는 '빅컷'을 단행한 바 있다. 이어 5월 0.5%로 다시 인하한 뒤 이달 같은 수준으로 동결한 것이다.

이는 금융시장이 비교적 안정 상태에 접어들고, 과열 양상을 보이는 부동산·주식 시장 등을 고려할 떄 금리 추가 인하 필요성이 크지 않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한은은 이날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0.2%에서 -1.3%로 1.1%포인트 하향 조정했다. 

한은 관계자는 "올해중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지난 5월 전망치를 상당폭 하회하는 -1%대 초반 수준으로 예상되고 전망 경로의 불확실성도 매우 높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올해 소비자물가상승률과 근원인 플레이션율은 국제유가 하락 영향이 지속되고, 수요 측면의 낮은 물가 상승 압력 등으로 0%대 중반을 나타낼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금융시장 상황에 대해서는 "원달러 환율이 하락한 가운데 주가가 큰 폭 상승한 뒤 8월 중순 이후 코로나19 재확산 우려 등으로 반락했다"며 "가계대출은 증가세가 확대되고 주택가격은 수도권과 지방에서 모두 오름세를 이어갔다"고 설명했다.

향후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제 불확실성을 감안해 완화적 통화정책 기조를 유지해 나가겠다는 뜻을 밝혔다.

금통위는 "코로나19 확산으로 국내 경제 성장세가 부진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수요 측면에서의 물가상승 압력도 낮은 수준에 머무를 것"이라며 "코로나19 재확산 정도와 금융·경제에 미치는 영향, 금융안정 상황 변화, 그간 정책대응의 파급 효과 등을 면밀히 점검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