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4대 기업 못지않은 고용창출”…쿠팡, 삼성전자·현대차·LG전자에 이어 네 번째
“국내 4대 기업 못지않은 고용창출”…쿠팡, 삼성전자·현대차·LG전자에 이어 네 번째
  • 조현선 기자
  • 승인 2020.09.01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상반기에만 1만2277명 추가 고용…“대기업 중심 고용 지도 변화”
IT 기업과 달리 실물 인프라 기업으로 ‘투자 고용 기반’ 성장
국민연금 가입자 순위. (표=쿠팡)
국민연금 가입자 순위. (표=쿠팡)

[뉴시안=조현선 기자]최근 코로나19 영향으로 고용시장에 불안이 계속되고 있다.

실제로 지난달 31일 한국은행의 BOK 이슈노트에 실린 '코로나19의 노동시장 수요공급 충격 측정 및 평가' 보고서(박창현 한은 조사국 조사총괄팀 과장, 유민정 고용분석팀 조사역 작성)에 따르면 코로나19 이후 부정적인 노동수요·공급 충격이 동시에 발생한 가운데 둘 중 노동수요충격은 과거보다 크게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부정적인 노동수요충격은 쉽게 말해 기업의 고용이 감소했다는 것이다.

코로나19 확산이 본격화된 3월부터 기업의 신규채용은 큰 폭으로 감소 전환됐고, 직장 휴·폐업 업황 부진 등으로 비자발적 실업자 비중이 크게 상승했다.

연구팀이 코로나19에 따른 노동시장충격을 살펴보기 위해 각 충격이 총 근로시간 변동에 미친 부정적 영향을 분석한 결과, 2~4월중 노동수요충격의 기여도는 -0.53%포인트로 과거(2015~2019년중 평균치 -0.10%포인트)보다 5.2배 크게 나타났다.

노동공급충격의 부정적 기여도도 -1.22%포인트로 과거 평균치 -0.56%포인트보다 2.2배 컸다. 노동공급충격은 가계의 구직활동이 위축됐다는 얘기다.

국내 연금가입자수 Top5. (표=쿠팡)
국내 연금가입자수 Top5 증감 현황. (표=쿠팡)

이런 가운데 한 이커머스 기업이 국내 굴지의 대기업 못한 않은 고용 창출을 하고 있어 주목을 받고 있다. 바로 쿠팡이다.

쿠팡은 공격적인 투자와 고용을 이어가고 있다. 국내 직원수 1위인 삼성전자는 올 상반기 900명을 늘릴 때 쿠팡은 13배가 넘는 1만2277명을 고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는 국민연금이 공개하는 ‘국민연금 가입 사업장 내역’ 2019년 12월 기준으로 국민연금 가입 직원수는 1만2123명이었다. 2020년 6월 말 기준으로는 1만3025명으로 올 상반기 동안 삼성전자는 902명을 추가로 고용했다.

쿠팡은 쿠팡㈜과 물류센터를 운영하는 쿠팡풀필먼트서비스(유)는 2019년 2만5307명에서 2020년 6월 기준 3만7584명으로 직원수가 늘었다. 삼성전자가 902명을 늘리는 동안 쿠팡은 1만2277명을 고용해 13배 넘는 인원을 고용한 것이다.

쿠팡의 직원수는 삼성전자(1만3025명), 현대자동차(6만7740명), LG전자(4만70명)에 이어 국내 네 번째로 많았다.

쿠팡이 국내 직원수 ‘빅4’에 진입할 수 있었던 것은 쿠팡이 정보매개 중심의 IT 기업과 달리 실물 인프라 기업이어서 실물 투자와 고용 창출을 해야 성장할 수 있는 구조이기 때문이다.

쿠팡은 2014년 이커머스를 시작하면서 로켓배송을 하는 배송인력을 직접 고용해 물류 혁신을 시작했다.

그동안 배송업체들은 대부분 ‘지입제’를 통해 개인사업자로서 배송 차량을 구입해야 배송 업무를 할 수 있었다.

반면에 쿠팡은 차별화된 서비스를 위해 차량을 구입하고 직원도 직고용해 지입제 관행을 깨트렸다.

쿠팡친구(이하 쿠친)은 택배 업계와 달리 쿠팡이 직접 고용하는 쿠팡 직원이다. 주 5일 근무와 함께 15일 포함한 150일 휴무를 제공받고 있다.

이후 로켓 배송의 인기에 힘입어 물량이 늘어날수록 직원을 늘려왔다. 쿠팡은 지난해 말 5000여명이던 쿠친을 올해 7월 기준으로 2배 증가한 1만명으로 늘렸다.

쿠친을 고용하고 쿠친의 하자와 소분 등을 돕는 ‘헬퍼’를 별도로 고용하는 등 쿠친들의 업무 부담을 줄인데 이어 세계적인 엔지니어들을 고용해 AI 등을 활용한 물류 시스템 개발한 것도 쿠친들이 늘어나는데 한 몫 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배송전문 인력을 부르는 이름도 ‘쿠팡맨’에서 ‘쿠친’으로 변경했다. 배송 시스템이 발달하면서 여성 쿠친들도 100명 이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쿠팡 관계자는 “쿠팡은 거대한 실물 인프라이다”면서 “인적 투자가 필요 없는 다른 IT 기업들과 달라 지속적인 투자가 필요하다”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