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전선, 서버의 설치와 이동 간편한 '데이터센터 전용 전력 솔루션' 개발
LS전선, 서버의 설치와 이동 간편한 '데이터센터 전용 전력 솔루션' 개발
  • 손진석 기자
  • 승인 2020.09.03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력 사용량 감소로 친환경 데이터센터 구축에 기여 …설치비와 운영비 절감
LS전선 직원이 버스덕트를 설치하고 있다.(사진=LS전선)
LS전선 직원이 버스덕트를 설치하고 있다.(사진=LS전선)

[뉴시안= 손진석 기자]LS전선은 국내 최초로 데이터센터(IDC)용 버스덕트(Busduct) 신제품을 개발‧출시했다고 3일 밝혔다.

버스덕트는 수백‧수천 가닥의 전선 대신 금속 케이스 안에 판형 도체를 넣어 대용량의 전력을 공급하는 방식이다.

조립식으로 설치하기 때문에 전선보다 설치와 이동이 간편하고, 부피가 전선의 절반 이하로 공간 효율성이 뛰어나다. 설치비용을 15% 이상 줄일 수 있어 초고층 빌딩과 아파트‧공장 등을 중심으로 도입이 늘고 있다.

LS전선이 개발한 IDC 전용 제품은 천장에 설치된 버스덕트의 전원 장치를 이동식으로 설계, 서버의 전원코드를 원하는 곳에 바로 꽂을 수 있다. 버스덕트는 전력 사용량을 전선보다 30% 가량 줄여 운영비 절감과 친환경 데이터센터 구축에도 기여할 수 있다.

서버실에 전선을 사용할 경우 바닥으로 전선 다발을 복잡하게 연결, 서버의 이동과 증설 자체가 어려웠다.

LS전선 관계자는 “데이터센터는 5G통신, 빅데이터, 사물인터넷 등으로 데이터 이용이 증가하면서 서버의 이동이나 증설 등이 중요해졌고, 대규모 전력 소비도 골칫거리였다”며 “LS전선이 IDC용으로 기능을 특화함으로써 외산 제품을 빠르게 대체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